“제주 자연·생활 총체적 위기…불요불급 개발사업 중단해야”
“제주 자연·생활 총체적 위기…불요불급 개발사업 중단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4.10 11: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10일 ‘도민선언’ 기자회견
“지난 20년 국제자유도시 이름으로 달린 개발지상주의 현실”
“지속가능한 제주 만드는데 정부·도정·총선 후보들 동참해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가 주축이 된 ‘지속가능한 제주를 염원하는 제주도민’은 10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도민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의 현재 상황을 우려하며 관광·개발사업의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도민선언 운동’을 통해 1만300여명의 동의(서명)를 이끌어냈다.

이들은 이날 회견에서 “제주의 자연 환경과 도민의 생활환경이 총체적 위기”라며 “지난 20년간 국제자유도시라는 이름으로 달려온 개발지상주의가 낳은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를 비롯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0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도민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를 비롯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0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도민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어 “그럼에도 송악산 일대를 망가뜨리는 호텔 개발, 선흘 주변 곶자왈을 훼손할 동물테마파크를 비롯해 오라관광단지, 이호분마랜드 등 관광·개발계획이 줄을 잇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여기에 관광객을 더 받아들여야 한다는 이유로 제2공항을 짓겠다고 한다”며 “제2공항이 지어지면 과잉 관광과 과잉 개발을 더 가속화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제주가 제주다움을 지키면서 수용할 수 있는 적정 관광객과 개발이 어느 정도인지를 따져 제주의 미래를 결정해야 할 때”라며 “돌이킬 수 없는 지점을 넘기 전에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를 비롯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0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제2공항을 비롯한 개발사업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를 비롯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0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정문 앞에서 제2공항을 비롯한 개발사업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와 함께 “제주 제2공항의 일방 강행을 중단하고 도민공론화를 수용하라”며 “송악산 뉴오션타운, 동물테마파크, 오라관광단지 등 불요불급한 관광·개발 사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불어 ▲관광세(환경보전기여금) 도입 ▲관광정책 패러다임 전환 ▲환경영향평가제도 개혁 ▲환경총량제 시행 ▲국제자유도시 지정 폐기 및 제주특별법 전면 개정 등도 촉구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환경위기로부터 제주를 지키고 지속가능한 제주를 만들어나가는데 문재인 정부와 원희룡 제주도정,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에 나서는 후보들의 입장 표명과 동참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만ㅇ 2020-04-10 20:35:01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