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대통령 끌어들이기’ 발언에 미통당 “청와대 개입 의혹”
송재호 ‘대통령 끌어들이기’ 발언에 미통당 “청와대 개입 의혹”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4.1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명의 논평 통해 주장
“청와대 대통령 측근 후보 돕기 강한 합리적 의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의 '문재인 대통령 끌어들이기' 발언이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까지 번지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10일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명의의 논평을 내고 송재호 후보을 발언을 문제삼으며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미래통합당은 논평에서 "제주시갑의 송재호 후보 건은 대통령의 행보가 선거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음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송재호 후보는 4.3 추념식 참석과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 특별법 개정 약속이 자신을 위해 이루어진 일이라고 자백했다"며 "그랬다가 문제가 되자 과장한 것이라고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가 울산 부정선거에 이어 대통령의 측근 후보를 돕기 위해 나섰고, 이런 일이 제주뿐만이 아니라는 강한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래통합당은 이에 따라 "대통령이 송재호 후보에게서 이런 요청을 받았는지를 분명히 설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송재호 후보의 발언은 매우 구체적이고 앞뒤 정황상 믿을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다"며 "송재호 후보로부터 이런 얘기를 대통령이 들은 적은 있는지, 어떻게 도와달라고 했는지 밝혀주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대통령에게 실제 말하고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송재호 후보는 있을 수 없는 관권선거를 기획 자행한 당사자가 되고, 청와대가 관련이 없다는 대답을 내놓는다면 송재호 후보는 대통령을 자신의 선거를 위해 허위로 끌어들인 셈"이라며 "이는 도의적으로나 있을 수 없는 행위이고 법적으로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은 "어떤 경우이든 제주도민들의 마음에 큰 상처를 준 행위"라며 "따라서 송재호 후보는 즉각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송재호 후보는 지난 7일 오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 앞에서 가진 거리유세에서 "제가 문재인 대통령께 이야기했다. '제가 당신과 함께 당신 대통령님을 모시고 제가 3년간 봉사하지 않았습니까? 저를 위해서 해줄게 하나 있다. 4월 3일 제주도에 오셔가지고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특별법 개정 반드시 제주도민에게 대한민국 국민에게 약속하시라. 여러분! 약속하셨잖습니까?"라고 '대통령 끌어들이기 발언'을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