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호스피스 전문기관 제주시 서부권에 추진”
장성철 “호스피스 전문기관 제주시 서부권에 추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4.0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기 한자 돌봄서비스 체계 구축 제도적 개선 필요
장성철 후보
장성철 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갑 선거구의 장성철 후보(미래통합당)는가 말기 환자 돌봄 서비스를 전담할 수 있는 호스피스 전문기관을 제주시 서부권에 추진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장 후보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적으로 ‘품위 있는 죽음’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커지고 있는데, 제주도에는 보건복지부 공식 지정 호스피스 전문기관이 9개 병상 규모의 제주대학교 ‘호스피스·완화의료 병동’ 하나 뿐”이라며 “지정요건 강화에 따른 경영상의 압박 때문에 ‘성이시돌 복지의원’이 호스피스 전문기관 지정에서 탈퇴했기 때문인데, 말기 환자 돌봄 체계 구축에 있어서 제도적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에 그는 “합리적 제도 개선을 통한 호스피스 전문기관 추진을 시작점으로 지역사회 생애말기 돌봄서비스를 체계적으로 구축해 나가겠다”며 “가정·호스피스전문기관·사회복지시설·보건소 간의 연계를 통해서 서비스 전달체계를 수립하고 관련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촘촘한 생애 말기 돌봄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생애말기 돌봄서비스 구축은 궁극적으로 생애말기 대상자와 가족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호스피스 전문기관을 통한 서비스 제공 외에도 서비스 지원체계 구축, 참여인력 역량강화, 교육·홍보를 통한 인식 제고, 서비스 질적 향상을 위한 평가시스템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