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코로나19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시기 조정키로
제주도, 코로나19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시기 조정키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4.0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차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연계 … “시기‧재원 등 검토 필요”
원희룡 지사 “가급적 중복 피하고 지급 횟수 늘리는 방안 등 추가 검토”
원희룡 지사가 1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1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코로나19로 지역경제 위기에 직면한 사각지대 취약계층을 위한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지원 계획을 정부가 지난달 30일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안과 연계 시행키로 했다.

원희룡 지사는 1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갖고 “정부 지원금이 5월 중에 지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에 도 차원의 지원 시기와 재원 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당초 4월초 발표 예정이었던 도 차원의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시기 조정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원 지사는 “당초 지원 방침을 철회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시기적으로나 금액 면에서 가급적 중복을 피하고 지급 횟수를 더 늘리는 방안 등을 추가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정부 차원의 지원금 지급이 늦어질 경우 제주도가 먼저 착수할 수도 있다”면서 “실무적으로 준비하는 데 2주 정도 더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원 지사는 “현재 정부가 각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기 때문에 세부적인 지급 기준과 대상이 확정되는 것을 지켜보고 대상자가 확정된 후에 지원 범위를 다시 검토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코로나 추이도 봐야겠지만 이 상황이 어느 정도 더 길어질 것인지, 그리고 일상 복귀 등 정상화 진행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다”면서 “최소한 3~6개월 정도까지 보고 있었는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에 정부 지원이 일회성인지, 추가 지원이 가능한지 여부를 파악해서 확정되는 대로 추가 검토를 거쳐 도 차원의 지원 방안을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아직 세부 지원계획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도 차원의 지방비 매칭 부담분 20%에 300억원 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정부가 발표한 사각지대 취약계층 생계 지원을 위한 추가대책과 관련해서도 제주도는 무급휴직자에 대한 생활안정 지원, 특수고용근로자에 대한 구직촉진수상 지급 등 긴급 복지지원 확대 당 방안은 도의 구상과 다르지 않다는 점을 들어 가급적 중복은 피하되 시기를 조정해 실효적인 지원이 지속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