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스스로 학습하는 법, 배우는 기회 되길"
온라인 개학, "스스로 학습하는 법, 배우는 기회 되길"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4.0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학교, 코로나19 잠식 전까지 '온라인 수업' 진행
온라인 수업을 바라보는 입장... "다양한 목소리 나와"
"스스로 학습하는 법 배우는 기회로 활용될 수 있어야"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교육부가 오는 4월 9일부터 고3·중3 학생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시행하겠다고 밝히며, 관련된 의견이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잠식되기 전까지 전국 학교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4월 9일 고3·중3을 시작으로 16일에는 고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 20일엔 초등학교 1~3학년이 온라인으로 개학을 맞는다.

교육부의 '온라인 개학' 방침에는 학교의 수업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는 내용이 포함된다.

그리고 온라인 수업은 학생들에게 새로운 개념이 아니다. 이미 EBS나 사설 기관을 통한 온라인 수업에 익숙한 학생이 많다. 또 학습 중 궁금한 내용이 있을 때, 인터넷으로 검색해 답을 찾는 경우도 빈번하다.

다만, 공교육의 정규 학사 과정이 온라인 수업으로 진행되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이라, 이에 대한 여러가지 의견이 나오고 있다.

먼저 가장 많이 거론되는 내용 중 하나가 '출결 관리'에 대한 우려다.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출결 관리는 관련 시스템을 구축해 해결이 가능한 문제다. 필요하다면 교육부 차원에서, 혹은 교육청 차원에서 관련 프로그램을 제작, 배포하기만 하면 된다.

그 증거로 이미 전국 대학에서는 온라인 수업을 위해 출결 관리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로그인 후 해당 강좌 홈페이지에 접속해 동영상을 시청하면 자동으로 출석이 이뤄지는 시스템이다.

이와 관련, 4월 1일 제주중앙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 '온라인 시범 강좌' 브리핑 자리에서 제주중앙여고 조동수 교장은 온라인 수업이 공교육화되면, “출석이라는 개념이 사라지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학교에서 수업이 진행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공교육에서 ‘공간’의 개념이 사라지는 것이고, 이는 곧 출석의 개념이 사라지는 것과 같다는 입장이다. 온라인 수업의 핵심은 출석이 아닌, 어디서나 자유롭게 수업을 들을 수 있는 것에 있다는 의미다.

다만, 조동수 교장은 동영상 수업 다운로드 서비스 여부를 묻는 질문엔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그는 “학교 수업을 다시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교사 업무에 별도 저작권을 생각해야 하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온라인 수업을 학생 개인이 학습을 위해 녹화하는 것은 막지 않겠지만, 학교 차원에서 수업 동영상을 게재하는 것은 저작권 등 고민해야 할 부분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중앙여자고등학교 조동수 교장.

이에 브리핑 자리에 참석한 대기고 모 교사는 이번 교육부의 방침이 ‘온라인 개학’인 만큼, 학생들이 정규 수업 시간에 실시간으로 강좌를 들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정규 수업 공간을 기존 교실에서 온라인으로 옮긴 것뿐, 공교육 시스템은 그대로 가져가야 한다는 의견이다.

'온라인 개학'이 아이들이 스스로 공부하는 '자기주도학습법'을 배울 좋은 기회라는 의견도 있다.

제주시 연동에 거주하는 모 학부모는 "이번 기회에 아이들이 자기주도학습법을 익힐 수 있도록, 교육부와 교육청에서 지도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학교에서도, 학원에서도 교사의 강좌를 주입식으로 듣고, 스스로 학습하지 않는 학생들이 새 교육 시스템을 통해 변화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해당 학부모는 자신의 자녀가 1년여 기간 동안 '자기주도학습관'에 다닌 적이 있다며, "자기주도학습관에서 가르치는 것이 '혼자 집중하는 법'이다. 혼자 집중해 공부하는 법이 아이들 몸에 익숙하지 않은데, 이것을 익히게 되면 아이들 학습에 상당히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남녕고등학교 2학년 양연재 학생도 온라인 수업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이다. 평소 수업 때 질문을 많이 하는 편이라는 그는 "혼자 질문을 많이 하면 친구들의 수업 시간을 뺏는 꼴이 돼서, 학교에선 질문을 참고 학원에 가 질문을 했었다"면서 "온라인 수업에서 실시간 채팅으로 질문하고, 답을 들을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숙쓰러워서 질문을 잘 하지 못하는 친구들도 있는데, 이런 친구들도 채팅으로 질문은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는 말도 전했다.

반면, 체험 중심의 학습이 필요한 특성화고 교사와 학생들의 경우 '온라인 개학'에 대한 우려가 크다. 온라인 수업으로 학습할 수 있는 내용이 있고, 현장 학습이 필요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됐을 때를 대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의견에 교육청 관계자는 반드시 현장 실습 등 관련 교육이 필요한 경우,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며 수업을 진행하는 등 관련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개학'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교육부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인 측면이 크다. 

하지만 이미 온라인 개학이 결정된 만큼, 이번 기회를 잘 활용해야 하는 것도 교육부와 교육청의 책임일 것이다.

이번 교육부의 ‘온라인 개학’ 방침이 공교육에 어떤 변화를 불러일으킬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4월 1일부터 3일까지 온라인 실시간 시범 강좌를 운영하는 제주중앙여고. 
사진은 4월 1일 방송실에서 진행 중인 수학 강좌 모습.

한편, 제주중앙여고는 서귀포고등학교와 연합팀을 구성, 4월 1일부터 3일까지 온라인 실시간 강좌를 시범 운영한다.

강좌는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스트리밍되며, 유튜브 주소만 안다면 누구나 접속해 시청할 수 있다. 수업을 듣는 학생뿐 아니라 학부모, 일반인 모두 시청할 수 있다는 의미다.

또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로그인 후 접속하는 학생의 경우 출석체크 시스템을 통해 출석이 이뤄진다.

수업을 들으며, 궁금한 내용이 있다면 채팅 창을 통해 실시간으로 질문할 수 있다. 질문에 대한 답변은 따로 담당 교사가 있어 실시간으로 답변을 해준다.

제주중앙여고는 이번 시범 강좌를 통해 4월 9일 본격적으로 시행될 온라인 개학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