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 제주 첫 관문에서부터
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 제주 첫 관문에서부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3.3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부터 제주공항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 첫날 89건 검사
지난 30일부터 제주공항에 '워킹스루(Walking Thru)' 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지난 30일부터 제주공항에 '워킹스루(Walking Thru)' 진료소가 운영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제주국제공항에서 해외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한 ‘워킹스루 진료소(Walking Thru,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지난 30일부터 가동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날 처음 워킹스로 진료소를 가동한 결과 모두 89건의 검체 채취가 이뤄져 이 중 51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38건은 검사가 진행되고 있는 중(31일 0시 기준)이라고 31일 밝혔다.

워킹 스루 진료소는 해외 방문 이력자가 제주공항에 도착하면 곧바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별도의 격리시설로 이동해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검사 대상은 최근 14일 이내 모든 해외 입국자들로 △입국장 안내데스크 내 문진표 작성 △행정요원의 인솔에 따라 워킹스루 이동 △문진 및 검체 채취 실시 △자택 자가격리 또는 임시 자가격리시설 내 검사대기(자차 또는 공적차량 이용) △음성 판정 후 자가격리 등 사후관리(양성판정은 제주대학교 음압병상 이송) 단계를 거치게 된다.

제주도는 이 시스템 운영을 통해 불필요한 접촉자 발생을 최소화함으로써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제주도는 워킹스루 검사 등 해외방문자 방역 관리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해외방문 이력이 있는 제주 입도객들에게 공항 내 방역 당국의 안내에 철저히 따라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지난 30일에도 도 보건당국은 춘추항공 특별기 입도 관련 정보를 입수, 공항 현지에서 워킹스루 검사 등 특별입도절차를 거치도록 안내, 특별기 탑승 인원 중 28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이들 중 무증상자 27명(중국인 유학생 10명, 중국인 13명, 한국인 4명)은 워킹스루를 통해검사를 받았고, 유증상자 1명은 검역소 대기 후 선별진료소로 이송돼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한편 31일까지는 해외입국자 관련 정부지침상 유럽 지역과 미국에서 입국하는 경우에만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지만, 4월 1일부터는 해외방문 이력이 있는 경우 의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제주도는 해외방문 이력이 있는 입도객을 통해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협의, 공항 워킹스루 검사 등 특별입도절차를 모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또 중국 등에서 출발하는 제주 직항 특별기를 허가할 경우 도 보건당국과 사전 협의 등을 반드시 거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공식 건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