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방문이력 있는 모든 내외국인, 제주공항에서 바로 검사"
"해외방문이력 있는 모든 내외국인, 제주공항에서 바로 검사"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3.2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30일부터 국내선 공항 ‘워킹스루 진료’ 실시
공항 도착 즉시 검사해 접촉자 발생 예방·차단 효과
29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합동 브리핑 자리에서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전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해외방문이력자가 제주공항에 도착한 즉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 ‘워킹 스루 진료소(Walking Thru,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오는 30일부터 운영한다.

'워킹 스루 진료소'란, 해외 방문 이력이 있는 내외국인이 제주공항에 도착했을 때, 공항에서 바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불필요한 접촉자 발생을 최소화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해외 방문 이력자는 공항에서의 검사 후, 별도의 격리시설로 이동해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하게 된다.

공항에서 대기 시설까지는 지정된 차량을 이용해 이동한다. 양성판정을 받은 경우에는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바로 이송된다.

음성판정이 나온 경우에도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해 지속적인 관리가 이뤄진다.

제주도는 "해외방문 이력이 있는 자를 대상으로 공항에서 진료 및 검사, 결과에 따른 격리조치까지 이뤄지는 ‘원스톱 관리 체계’를 구축한 것"이라며, 워킹 스루 진료소를 부연했다.

이와 관련, 임태봉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제주도가 운영하는 해외방문이력자 대상 원스톱 관리체계(진료-검사-격리)는 국립제주검역소,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제주·서귀포의료원 등 의료기관과 격리공간을 제공한 민간기업 같은 많은 유관기관과 도민들이 합심하여 만든 협력 프로젝트"라며, “코로나19 해외유입을 막기 위해 제주도는 앞으로도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정책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