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지역 활성·지방재정 확충 위한 ‘고향세’ 도입할 것”
위성곤 “지역 활성·지방재정 확충 위한 ‘고향세’ 도입할 것”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2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예비후보.
위성곤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귀포시선거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예비후보가 ‘고향세’ 도입을 공약했다.

위성곤 예비후보는 25일 "지역 활성 및 지방재정 확충 등을 위해 21대 국회에서 고향세 도입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위 예비후보는 고향세에 대해 "도시민이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게 자발적으로 기부금을 내고 세금을 감면받는 제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2018년 고향세 납세 총액이 5127억엔(한화 약 5조5443억원)으로 2017년 3653억엔에 비해 40% 증가하는 등 성공 사례가 있다"고 부연했다.

위 예비후보는 "도시민이 제주도를 비롯한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에 기부 시 10만원까지는 전액 세액공제하고 10만원을 넘는 금액에 대해서는 16.5%를 국세인 소득세와 지방소득세에서 공제해주는 등 제도적 설계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서귀포시민들의 선택으로 21대 국회에 입성해 농어민단체들과 함께 우선 입법 과제로 실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