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서비스업 종사자들, 제주도정에 생존권 보장 촉구
제주 관광서비스업 종사자들, 제주도정에 생존권 보장 촉구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3.2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5일 오전 11시 제주도청앞에서 열린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의 기자회견 현장.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서, 제주 관광서비스업 종사자인 노동자들이 지원대책을 제주도정에 촉구하고 나섰다.

25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업노동조합(이하 ‘노동조합’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에게 “고용불안과 생계위협에 내몰린 제주관광산업 노동자 지원 대책을 즉각 수립하라”며 노동자들의 고충을 밝혔다.

이날 언급된 노동자들의 고충으로는 △교묘하게 법을 이용해 노동자를 해고하는 기업주들의 행위 △노동법을 무시하고, 무급휴직과 연차사용을 강요하는 행위 등 당장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기업주들의 횡포들이다.

이에 대해 노동조합은 “제주지방고용노동청은 오늘 발표한 불법과 탈법이 자행되는 노동현장에 대해서 즉각적인 지도감독의 임무를 실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노동조합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에게 “관광산업 노동자를 직접 지원하는 대책을 수립해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얼마 전 제주도 당국과 면담을 실시했으나 “중앙정부에 책임을 전가하거나 예산이 부족하다”라는 응답만 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노동조합은 “원희룡 도지사와 도지사가 소속된 미래통합당은 제주도민의 생존권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면, 즉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실질지원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특히 이들은 “일부 지방자치단체장은 추가경정예산을 신속히 편성하고 있고, 시민들에게 직접 피부에 와닿는 재난구제기금을 지급하는 단계에까지 이르렀다”면서 “원희룡 지사는 지금이라도 실효성 있는 추경예산 편성에 착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노동조합은 관광산업 노동자를 대상으로 곳곳에서 벌어지는 피해사례를 수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제주도와 관계당국의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위해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