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국내 관광여행안내사 처우 개선하겠다” 약속
장성철 “국내 관광여행안내사 처우 개선하겠다” 약속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3.2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선거사무소 찾은 여행안내사협회 임원들과 간담회
장성철 예비후보.
장성철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장성철 예비후보(미래통합당, 제주시 갑)가 국내여행안내사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태스크포스를 설치, 운영하겠다는 약속을 내놨다.

장 예비후보는 24일 오후 자신의 선거사무소를 찾은 제주도 국내여행안내사협회 임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공제조합 등 제도를 도입해 국내 및 제주도 여행안내사들의 실질적인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내여행안내사협회 임원진들이 “소득이 드러나지 않는 관광업계의 고용 구조 때문에 금융상의 활동이나 각종 경제적 혜택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한 데 대해서도 공감을 표시한 그는 “퇴직금과 산재보험 등 사회안전망의 사각지대에 놓인 국내 여행안내사들의 처우가 개선될 수 있도록 공제조합 등 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그는 “당선되면 당과 제주도정, 국회의원, 관광업계가 함께하는 TF를 구성해 국내여행안내사들의 처우개선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겠다”면서 “이들의 처우 개선은 제주도와 우리나라가 관광선진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핵심과제”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