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세 감면이 아니라 재난기본소득 우선돼야”
“법인세 감면이 아니라 재난기본소득 우선돼야”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0.03.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을] 민중당 예비후보 강은주
민중당 강은주 예비후보.
민중당 강은주 예비후보.

민중당 강은주 예비후보가 코로나19와 관련, 정부와 제주도의 과감한 정책을 호소했다.

강은주 예비후보는 24일 보도자료에서 “현재 위기의 규모와 지속성, 피해 대상을 고려할 때 정부와 제주도의 대책은 보다 과감해질 필요가 있다. 전주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난기본소득을 취약계층 5만 명에게 52만7000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화성시는 전년 대비 매출액이 10%이상 줄어든 3만3000여 소상공인에게 평균 200만 원의 긴급생계비를 지급하기로 했다”면서 이웃 지자체의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강은주 예비후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재벌기업들의 배를 더 불리는 법인세 감면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법인세는 영업이익이 난 기업들이 내므로 법인세 감면은 재벌대기업에 현금을 지원하는 꼴이고, 진짜 어려운 중소기업에는 혜택이 거의 없다. 더욱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법인세감면’이 아니라 ‘재난기본소득’이 우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