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 지구 지정 부동의해야”
“제주도의회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 지구 지정 부동의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23 10: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대책위원회 23일 도의회 앞서 집회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가 23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계류 중인 '시범지구 지정 계획'에 대해 부동의를 촉구했다.

반대위는 이날 회견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계획이 지역주민 의사를 무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대위는 "대정읍 주민 의견을 반영하지 않아 강정마을 해군기지, 성산읍 제2공항과 같은 주민 갈등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정해상풍력발전 및 지중선(15.5km), 변전소 등 제반 시설물 일과1리 등 6000명 주민들이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며 "해당 계획에 대한 객관적인 설명회 대신 발전사업자의 일방적인 설명회만 반복됐다"고 피력했다.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 등이 23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시범 지구 지정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 등이 23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시범 지구 지정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사업지구 인근 주민의 피해와 모슬포항 확장 사업 추진 지장 및 수산업 종사자 등의 타격도 주장했다.

반대위는 "부동산 거래 시 변전소, 발전소, 지중선 등의 시설이 위해시설에 해당해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고 15만4000V 고압 지중선로에 따른 전자기장, 해상풍력발전 제반시설로 인한 소음 등으로 주민 건강에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해상풍력발전 구조불로 인한 경관 파괴, 인근 2개 불교 사찰의 종교활동 제약도 거론했다.

이와 함께 "(대정해상풍력발전단지가) 모슬포항 우측에 위치해 입출항 선박 사고 위험, 전파 교란 등으로 인근 조업이 중단되고 지주 지정 시 모슬포항 확장 사업이 무산될 것"이라며 "해저공사 전.후 이근 73개 양식어가의 어류 폐사 피해 증가로 생업을 포기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대위는 이에 따라 "도의회가 현명한 판단으로 반드시 부동의 되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반대위는 앞서 지난 13일 도의회에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계획 반대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한편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는 서귀포시 대정읍 동일1리 해역 약 5.46㎢에 5.56㎿급 18기 설치를 계획하고 있고, 제주도는 지난해 9월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만이 2020-03-23 16:17:49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