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네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21일 퇴원
제주 네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21일 퇴원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3.2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4번째 확진자, 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
격리해제 기준 충족돼 21일 일상으로 복귀
제주도, 1주 이상 퇴원자에 대한 능동감시
제주에서 '코로나 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을 치료 중인 제주대학교병원. © 미디어제주
제주에서 '코로나 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을 치료 중인 제주대학교병원.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주의 네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씨가 21일 오후 제주대병원에서 퇴원했다.

이에 21일 현재 제주에서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 수는 1명이다. 아직 퇴원하지 못한 1명은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B씨다.

한편, 네 번째 확진자였던 A씨가 퇴원하며, 제주특별자치도는 1주일 이상 A씨에 대한 능동감시를 진행한다. 추후 이상 증상이 발견될 때에는 관할 보건소에서 즉시 조치할 예정이다.

A씨는 확진판정일인 3월 4일부터 제주대학교병원 격리병상에서 집중치료를 받아왔으며, 코로나19 검사결과 2회 연속 음성이 나타나면서 격리해제 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7일 퇴원한 도내 두 번째 환자와 15일 퇴원한 세 번째 환자는 현재 일상으로 돌아가 건강한 상태로, 관할 보건소에서 수시로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