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스마트 해양경제 도시를 만들겠다”
“제주 스마트 해양경제 도시를 만들겠다”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0.03.20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을] 미래통합당 부상일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부상일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부상일 예비후보.

부상일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20일 해양경제도시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부상일 후보는 “제5차 국토종합계획(2000-2040)에 ‘제주 스마트 해양경제 도시 조성’이 언급되어 있고 특히 2030년에 1단계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인 제주 신항만 프로젝트를 국제여객뿐만 아니라 국제해운물류, 첨단 해양산업을 육성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주 신항만 건설 프로젝트는 처음 총선에 도전했을 때 최초로 공약으로 제시한 것으로, 지난해 8월에 해양수산부에서 정부 고시를 통해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부상일 예비후보는 이어 “해양경제는 해양을 활용한 수산업, 해양관광, 해양물류, 해양에너지, 해양바이오, 선박 자율운항, 양폐기물처리 등을 주요 내용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양관광은 해양레저 스포츠를 통해 제주를 찾는 젊은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은 사계절 즐길 수 있도록 도내 주요 거점지역에 해양레저시설을 갖추겠다. 특히 제주시을 지역구인 김녕은 요트, 마리나 특화 발전을, 함덕과 월정은 사계절 서핑 지역, 제주시 탑동은 낚시 등 지역별 특화 해양레저스포츠 관광사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