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경선 후 첫 공식행보로 충혼묘지‧4.3평화공원 참배
장성철, 경선 후 첫 공식행보로 충혼묘지‧4.3평화공원 참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3.1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의원 겨냥 “‘4.3특별법 개정 무산 미래통합당 책임’ 발언 책임져야”
장성철 예비후보가 16일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위패봉안소에 비치된 방명록에 메시지를 적고 있다. /사진=장성철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장성철 예비후보가 16일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위패봉안소에 비치된 방명록에 메시지를 적고 있다. /사진=장성철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장성철 예비후보(미래통합당, 제주시 갑)가 16일 오전 경선 이후 첫 공식 행보로 지지자들과 함께 제주시 충혼묘지와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했다.

이날 충혼묘지를 먼저 찾은 장 예비후보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순국 선열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 번영이 있다. 대한민국 번영의 기틀이 반듯하게 유지되고 더욱 성장하도록 기여할 수 있는 정치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지자들과 함께 제주4.3 평화공원을 찾아 위령탑에 헌화, 참배를 드린 그는 4.3희생자 위패가 모셔져 있는 봉안실에 입장 제주4·3평화재단 관계자로부터 피해 상황과 희생자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영남리라는 법정동 전체가 피해를 입은 사례에 대해서 설명을 들었다. 4.3의 비극을 크게 또다시 통감하고 해결의 필요성을 절감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희생자 위패 봉안실에 마련된 방명록에 “다시는 이 땅 제주섬에 4.3의 비극이 일어나지 않는 길을 여는 데,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라고 적으면서 제주4·3특별법 개정법률안 국회 통과를 통한 제주4.3의 해결을 약속했다.

또 그는 최근 위성곤 의원이 제주4.3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가 무산된 이유를 미래통합당의 반대 때문이라고 한 것을 두고 “위 의원은 발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4.3에 대해 거짓말을 한 것은 중대한 도덕적 하자”라며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