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송재호 예비후보 정책 검증 무대 당당히 나서라”
장성철 “송재호 예비후보 정책 검증 무대 당당히 나서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15 17: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철 예비후보.
장성철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시갑 선거구에 나서는 미래통합당 장성철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예비후보에게 정책 검증 및 경쟁 무대에 당당히 나서라고 촉구했다.

장성철 예비후보는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송 예비후보가 제주제2공항 사업 원점 재검토 입장, 6단계 제도개선과제 반토막, 제주4.3특별법 국회 통과 사실상 불발 등의 질의에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이번 선거가 제주 현안 해결의 계기가 돼야 한다는 제주시갑 유권자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예비후보는 또 "송 예비후보가 제2공항에 대한 갈팡질팡 발언으로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어떤 국면인지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 한 듯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박희수 예비후보가 지적한 부친의 제주4.3 전력에 관해 송 예비후보가 '대동청년단 문제인데, 제가 출마하면서 알게 됐다'고 말한데 대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장 예비후보는 이에 따라 "송 예부후보가 부친의 제주4.3 전력을 인지하게 된 시점과 알게 된 경위를 도민들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만이 2020-03-16 09:04:13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