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재공모 원 지사 측근 위한 꼼수”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재공모 원 지사 측근 위한 꼼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1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13일 성명 통해 주장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재공모를 두고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의 측근을 앉히기 위한 꼼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13일 성명을 내고 제주문화예술재단(이하 재단) 이사장 재공모에 대해 '낙하산 인사'를 우려했다.

재단은 앞서 고경대 전 이사장이 지난 1월 10일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하자 후임 인선 절차를 진행, 공모에 지원한 15명의 후보자들의 심사를 마치고 지난 10일 최고 득점자 2명을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추천했다.

재단 이사장 임명권을 제주도지사가 갖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그러나 재단 측에 이사장 후보 재추천 공문을 보냈다. 재단 임원추천위원회가 추천한 후보자를 반려하고 공모를 다시 진행하라는 것이다.

주민자치연대는 이에 대해 "원 지사가 자신의 핵심 측근이 최종 후보에 포함되지 않자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로 재추천을 요구한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주민자치연대는 "원희룡 도정이 민선 6기 출범 초기부터 민선 7기인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사를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며 "낙하산 인사, 보은 인사 논란에 시달려왔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질과 전문성이 검증되지 않은 낙하산 인사, 보은 인사는 청산돼야 할 적폐"라며 "전문성이 떨어지는 인사를 정치적 보상 차원에서 자리를 내준다면 도민이 위임한 인사권을 남용하는 것이자, 권력을 사유화하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주민자치연대는 이에 따라 "만약 이번 재공모 결정이 원 지사 측근을 재단 이사장에 앉히기 위한 꼼수로 드러난다면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