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배‧보상 등 4.3 완전한 해결 전력 다할 것”
송재호 “배‧보상 등 4.3 완전한 해결 전력 다할 것”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3.0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하귀리 영모원 참배, “4.3 해결 주춧돌 되겠다” 다짐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한 송재호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가 지난 8일 제주시 애월읍 하귀리에 있는 영모원을 참배하고 제주4.3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송재호 예비후보는 영모원을 찾아 참배한 뒤 “4‧3은 우리의 아픔이다. 더 깊이 머리 숙여 성찰하고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주춧돌이 되겠다”며 “배‧보상 등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영모원 참배에 앞서 그는 하귀리 선영을 찾아 참배했다. 그는 “아직도 제 삼촌들은 하귀리에 살며 마을을 지키고 있어 만나 안부를 나눴다”며 “앞으로도 후손으로서 제주시 갑 지역을 대한민국의 갑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영모원은 하귀리 주민들이 지난 2003년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도움 없이 자체 기금을 모아 조성하고 제주4·3 희생자와 군·경 등 모든 이들의 영령을 한 자리에 모셔 ‘화해와 상생’을 상징하는 곳이다.

영모원 위령비에 적혀있는 “지난 세월을 돌아보면 모두가 희생자이기에 모두가 용서한다는 뜻으로, 모두가 이 빗돌을 세우나니 죽은 이는 부디 눈을 감고 산 자들은 서로 손을 잡으라”는 문구는 제주4‧3의 화해 정신이 담겨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