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66명 전년 比 19% 줄어
제주 지역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66명 전년 比 19% 줄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0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는 전국 평균 웃돌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해 제주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년보다 2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는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9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제주에서 교통사고로 66명이 사망했다.

이는 전년 82명과 비교할 때 19.5%(16명) 줄어든 것이다.

광주(34.7%), 울산(28.4%), 세종(25.4%)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로 감소폭이 크다.

전국 평균 감소율(11.4%)보다 8.4%포인트 큰 수준이다.

제주 서귀포소방서 119 구급대원 등이 지난 21일 오후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피해자들을 응급조치하고 있다. [서귀포소방서]
사진은 지난해 8월 21일 오후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119구급대원 등이 구조하는 모습. 이날 사고로 70대 부부가 숨지고 50대 여성이 크게 다쳤다. [서귀포소방서]

전체적인 사망자 수는 줄었지만 여전히 인구 10만명당 사망자는 높은 수준에 속했다.

전국 17개 지방경찰청별로 보면 지난해 제주는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가 10.0명으로 조사됐다.

전체 평균 6.5명에 비해 53% 가량 많은 것이다.

경찰청은 지난해 도심 제한속도를 시속 60km에서 50km로 낮추고 주택가 및 보호구역 등 특별보호 필요 지역의 경우 시속 30km로 하향해 전반적인 교통사고 사망자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음주운전 단속 및 처벌기준을 종전 혈중알코올농도 0.05%에서 0.03%로 강화한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했다.

경찰청은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전국에 본격 시행 예정인 안전속도 5030 정책을 조기정착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지역교통안전협의체를 활성화해 실효성 있는 안전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