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맞은 류현진, 미네소타戰 2이닝 1실점…팀은 무승부
홈런 맞은 류현진, 미네소타戰 2이닝 1실점…팀은 무승부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2.2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경기 첫 등판 홈런 맞아
3-3 무승부로 경기종료

현진이 시범경기에서 홈런을 맞았다.

선발 등판한 류현진[USA투데이=연합뉴스]
선발 등판한 류현진[USA투데이=연합뉴스]

토론토블루제이스는 2월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위치한 TD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트윈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류현진(33)은 이날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3안타(1홈런) 1실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1회초 첫 타자 제이크 케이브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허용했다. 후속타자 트레버 라르나크에게도 중전 안타를 맞아 무사 1, 3루에 몰렸다. 첫 등판에서 실점 위기가 찾아왔다.

류현진은 윌리언스 아스투딜로에게 3루 땅볼로 유도했다. 홈 베이스를 향해 뛰던 케이브는 태그아웃. 아슬아슬하게 아웃되며, 점수를 지켰다. 내야 수비가 받쳐주지 않았다. 1사 2, 3루 또다시 찾아온 두 번째 실점 위기. 자력으로 극복을 시도했다. 브렌트 루커를 3진으로 잡아낸 그는 로이스 루이스를 3루 땅볼로 유도해 무실점으로 첫 이닝을 끝냈다.

류현진은 2회초 첫 실점을 허용했다. 첫 타자(트래비스 블랜켄혼)를 2루 땅볼로 처리한 그는 잰더 비엘에게 날벼락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맞받아친 공은 중앙을 가로질러 펜스를 넘어갔다. 류현진은 홈런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질베르토 셀레스티노를 삼진으로 처리한 그는 잭 라인하이머를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날 등판을 마쳤다. 0-1 아쉬움이 진했다.

3회초 제이크 케이브가 1스타이크1볼 상황에서 홈런을 때렸다. 0-2. 3회말 블루제이스 리즈 맥과이어의 솔로 홈런으로 1-2가 됐다. 경기는 8회말까지 점수가 나지 않고, 팽팽했다.

9회초 트윈스의 공격이 시작됐다. 매트 월너스가 득점에 성공했다. 1-3 블루제이스는 패배를 목전에 두고 있었다. 9회말 2사 만루 상황. 두 점 차를 극복하기 위해 케빈 스미스가 나섰다. 그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 동점을 만들었다.

블루제이스는 이날 3-3으로 비겼다. 4안타로 그친 타선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젊은 타선의 침묵도 풀어야 하는 숙제로 남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투구 수와 구속을 점점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지난해 자유계약선수(FA)로 스토브리그 시장에 나왔다. 3~4팀이 구애를 보낸 결과 7년을 함께한 LA다저스를 뒤로하고 토론토블루제이스와 4년 8천만달러(한화 969억6000만원)에 계약했다. 특급 계약으로 정규시즌 1선발과 개막전(3월27일) 선발 등판이 유력한 상황이다.

아주경제 이동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