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34명 중 27명 ‘음성’ 판정
제주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34명 중 27명 ‘음성’ 판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2.2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명 검사 진행 중 … 유증상자 2주간 자가격리, 무증상자는 능동감시
원희룡 “자가격리, 스스로 고립 선택한 우리 이웃 … 격려해달라” 당부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도내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진단검사를 진행중인 가운데, 유증상자 34명 중 27명에 대한 조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유증상자 34명 중 27명에 대한 코로나 진단검사를 완료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유증상자 7명에 대해서는 검사가 진행되고 있고, 결과가 나오는 즉시 공개할 예정이다.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제공받은 신천지 교인 646명으로 1차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603명에 대한 1차 문진이 완료됐고, 39명은 연락이 닿지 않은 상태다.

유증상자 34명은 곧바로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119 및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선별진료소로 이송 검체 검사리 이뤄지고 있다.

또 무증상자의 경우 앞으로 2주 동안 하루 2회 이상 전화 통화를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능동감시를 실시하게 된다.

제주도는 검체 채취 시간을 최대한 단축하기 위해 추가된 검체채취기관도 27일 오전 9시부터 가동을 시작, 검사를 신속히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관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연락이 닿지 않은 나머지 39명에 대한 소재 파악에도 나서기로 했다.

원희룡 지사가 27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27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는 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제주 지역 신천지 교인들의 경우 비교적 높은 응답률을 보이고 있고 이미 검사를 받았거나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교인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최대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 만크 앞으로도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아직 43명이 결번이거나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상태”라며 “끝까지 연락이 안되면 중대본과 협조해 소재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자가격리자는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스스로 고립을 선택한 우리의 이웃”이라며 “일상생활과 주변의 시선 등 이런 모든 일에 대해 희생을 감내하고 있는 공동체의 일원인 만큼 기피하고 경계하는 것보다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시기 바란다”는 당부를 전했다.

한편 제주도는 중대본으로부터 제공받은 명단이 ‘제주 1차’라고 표시돼 있는 점, 명부상 지역별 인구 비율이 실제 지역별 인구 비율과 차이가 있다는 점을 감안해 추가적인 명부가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이후 타 지역 전수조사 중 제주 거주자로 확인되는 경우 중대본으로부터 제주로 통보될 가능성이 있어 긴밀한 협력을 통해 추가 명단을 신속히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 전수조사 결과 도외 거주중인 것으로 조사된 40명에 대해서는 유증상자 3명에 대한 정보를 포함해 중대본으로 인계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