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34명 … 43명 무응답
제주 지역 신천지 교인 유증상자 34명 … 43명 무응답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2.27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방문 이력 2명 모두 무증상, 유증상자 검체 채취 진행중
연락 닿지 않은 43명 추가 연락, 중대본 협조 얻어 소재 파악키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지역 600여명의 신천지 교인 중 제주에 거주하고 있는 유증상자는 34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6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제공받은 신천지 교인 646명에 대한 1차 문진조사를 완료, 27일 오전 5시경 결과를 공개했다.

우선 전화 문진조사를 완료한 결과 결번인 전화번호 4명이 포함돼 있어 전화 문진이 완료된 인원은 603명으로 수정됐다.

전체 대상자 646명 중 전화 문진이 완료된 인원은 603명(제주 562명, 서귀포 41명), 43명은 연결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 중 4명은 결번이었고 연결이 닿지 않은 인원은 39명이었다.

전화 문진이 이뤄진 603명 중 도내 거주중인 사람은 562명으로, 이 중 34명이 기침‧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15명으로 가장 많고 30대 8명, 40대 4명, 50대 2명, 60대 4명, 70대 이상 1명이다.

전화 문진조사가 완료된 603명 중 대구‧경북 방문 이력이 있는 사람은 2명이 있었지만 모두 코로나19와 관련된 증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는 중대본으로부터 제공받은 명단이 ‘제주 1차’라고 표시돼 있다는 점, 그리고 명부상 지역별 인구 비율이 실제 지역별 인구 비율과 차이가 크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추가적인 명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타 지역 전수조사 중 제주 거주자인 경우 중대본으로부터 다시 다시 제주로 통보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추가 명단을 신속하게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도 도외 거주 유증상자 3명을 포함한 41명에 대해서는 중대본으로 명단을 인계할 방침이다.

특히 전화 문진자들이 비교적 높은 응답률을 보이고 있고, 적극적인 협조를 받아 1차 조사를 마쳤지만 아직 연결이 닿지 않고 있는 43명에 대해서는 다시 연락을 취하는 한편 여의치 않을 경우 중대본 등의 협조를 얻어 소재를 파악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추가 검체 채취기관을 활용, 27일 중 검사 완료를목표로 신속하게 검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일단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하도록 조치가 이뤄졌고, 나머지 무증상자에 대해서도 자가격리를 권고하는 한편 향후 2주간 하루 2회 이상 전화 통화를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능동감시가 이뤄지게 된다.

한편 646명의 1차 제주 지역 신천지 신도 중 남성은 221명, 여성은 425명으로 주소지는 제주시 581명, 서귀포시 6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