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헌 아나운서, '가세연' 후폭풍…오늘(20일) '생생정보' 생방송 진행
한상헌 아나운서, '가세연' 후폭풍…오늘(20일) '생생정보' 생방송 진행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2.2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상헌 KBS아나운서가 출연 중인 '생생정보' '더 라이브'에서 하차한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KBS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9일 복수의 매체는 한상헌 아나운서가 KBS2 '생생정보', KBS 1TV '더 라이브'에서 하차한다고 보도했다. "일신상의 이유"라며 자세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한상헌 아나운서[사진=KBS 제공]
한상헌 아나운서[사진=KBS 제공]


KBS는 이에 조심스럽다는 반응. 하차가 확정된 게 아니며 최근 그를 둘러싼 '논란'에 관해 내부적으로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이었다. 특히 한상헌 아나운서는 오늘(20일) '생생정보' 생방송에 예정대로 출연할 예정이어서 "자진하차는 오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8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서는 한상헌 아나운서가 최근 논란이 된 '성추문' 사건의 주인공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프로그램 하차를 요구하는 등 거세게 항의했고 일각에서는 "'가세연'의 주장을 확인할 수 없다"며 과열된 여론을 우려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오늘(20일) 한상헌 아나운서가 '생생정보'에 출연, 어떤 입장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한상헌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으며 ‘추적60분’, ‘천상의 컬렉션’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