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중등교사 임용, '합격자 변경 사고' 연이어 발생
제주 중등교사 임용, '합격자 변경 사고' 연이어 발생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2.1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공립 중등교사 임용 결과, 두 차례 합격자 정정 사고 발생해

1차 사고 이유, 인사관리 시스템서 실기 점수 누락
2차 사고 이유, 엑셀 합산 수식에서 1개 항목 누락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지난 7일 제주도내 ‘공립 중등학교교사 임용후보자 선정 결과’에서 체육 과목 합격자 1명이 변경되는 사고가 발생한 뒤, 13일 또다시 합격자의 당락이 뒤바뀌는 사태가 벌어졌다.

체육 과목 합격자 A씨가 B씨로 정정된 뒤, C씨로 다시 변경된 것이다.

임용시험에서 업무 담당자의 실수로 합격자가 뒤바뀐 사례는 제주가 유일하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14일 오후 2시,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자세한 내용을 밝혔다.

먼저 합격자가 A씨에서 B씨로 정정된 정황은 다음과 같다.

전국의 시·도교육청은 교사 임용 인사를 진행할 때 인사관리 시스템인 ‘나이스’ 프로그램을 사용하게 된다. 이번 중등 임용시험의 경우 ‘나이스’ 프로그램에 총 6개의 평가 항목 점수를 입력해야 했는데, 업무 담당자의 실수로 ‘실기평가’란에 입력해야 할 점수가 ‘실기시험’란으로 입력된 것이다.

이에 체육 교과 응시자들의 실기 점수가 누락된 채 총점이 합산되었고, 합격자 1명의 당락이 바뀌게 되는 결과가 초래됐다.

제주도교육청이 밝힌 '나이스 프로그램' 화면 모습.<br>오른쪽 아래에서 시험과목을 선택 후, 점수를 입력하는 방식이다.<br>
제주도교육청이 밝힌 '나이스 프로그램' 화면 모습. 오른쪽 아래에서 시험과목을 선택 후, 점수를 입력하는 방식이다.<br>

도교육청은 지난 10일 오전 10시 기자실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자체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리고 13일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에서 도교육청은 자체 감사 결과, "합격자 B씨가 C씨로 다시 한번 바뀌었음"을 알렸다.

합격자가 두 차례나 바뀌게 된 정황은 다음과 같다.

‘나이스’ 프로그램에 입력되는 응시자의 점수는 ‘엑셀 파일’ 형식으로 업로드 된다. 엑셀 프로그램을 사용, 업무 담당자가 수기로 응시자들의 점수를 입력·저장한 뒤 나이스 프로그램에 올려 연동시키는 방식이다.

문제는 이 엑셀 파일 내 점수를 합산하는 ‘수식’이 잘못 입력된 것인데, 총 5개의 과목 중 1개의 실기 선택과목 점수가 누락된 채 수식이 입력됐다.

예를 들면, A+B+C+D+E로 5개의 과목에 대한 합산이 이뤄져야 하는데, 수식을 잘못 입력해 A+B+C+E로 4개 과목만 합산된 것이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체육 과목의 실기 항목이 작년 4개에서 올해 5개로 늘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과목이 1개 늘었음에도, 수식을 수정하지 않고 작년 것을 그대로 사용해 발생한 실수라는 것이다.

즉, 작년 임용 때 사용한 엑셀 파일을 올해 그대로 사용했고, 수식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그대로 점수를 합산해 문제가 발생했다고 볼 수 있다.

점수를 입력하는 기초적인 과정에서 중대한 실수가 발견되며, 지난 임용시험 결과에 대해서도 불신 논란이 우려되는 바. 도교육청은 이전 임용시험 결과에 대해서 자체 감사가 아닌, 도 감사위원회에 감사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사과문을 통해 “응시자와 가족, 도민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를 드렸다”면서 “다시 신뢰를 세우고, (인사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구축하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