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라이브방송서 무릎꿇고 눈물에 약 복용까지… 팬들 '충격'
남태현, 라이브방송서 무릎꿇고 눈물에 약 복용까지… 팬들 '충격'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2.13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위너 출신 가수 남태현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불안정한 심리 상태를 그대로 노출해 팬들의 우려를 샀다.

12일 연예계에 따르면 남태현은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개인 SNS 라이브방송에서 팬들과 소통하며 "내 음악 좀 좋아해 달라"고 말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남태현은 "사우스클럽이 잘 안 되고 있는데 회사는 이게 우리 잘못이라고 한다"고 말하며 우울증 약으로 추정되는 약을 복용했다. 이어 갑자기 "총 어딨어"라며 소리를 치면서 총을 찾았다.

또한 "하루에 약을 12정을 먹는다", "어제가 기억이 안 나고 그저께도 기억이 잘 안 난다"라며 심경을 토로했다.

남태현은 위너 탈퇴 심겨을 밝히면서 무릎을 꿇고 사과하기도 했다.

그는 "참지 못하고 몰상식하게 나온 거에 처음으로 죄송하다고 말한다"며 무릎 꿇고 "저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 저 하루하루 너무 무섭다"고 했다.

남태현은 지난 2014년 위너의 멤버로 데뷔한 후 2016년 탈퇴했다. 이후 2017년 밴드 사우스클럽을 결성해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사진=남태현 SNS 캡처]
[사진=남태현 SNS 캡처]

 

아주경제 최다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