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친환경 LNG 시대 개막 … 연간 35만톤 공급
제주 친환경 LNG 시대 개막 … 연간 35만톤 공급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2.12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애월항 LNG기지‧저장탱크 1월31일자로 최종 준공 승인
3월부터 3만2000여가구에 공급 시작, 2029년 57% 보급률 목표
제주도가 애월항 LNG기지와 저장탱크 건설공사를 최종 준공승인, 다음달부터 도내 3만2000여가구에 LNG가 공급된다. 사진은 애월LNG기지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가 애월항 LNG기지와 저장탱크 건설공사를 최종 준공승인, 다음달부터 도내 3만2000여가구에 LNG가 공급된다. 사진은 애월LNG기지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에 연간 35만톤의 액화천연가스(LNG)가 공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애월항 LNG기지 및 저장탱크 건설 공사’가 지난해 12월 완료됨에 따라 항만법 및 개별법 규정에 따라 건축‧소방·전기·통신 등 관계기관의 분야별 사용승인과 현지 확인을 거쳐 지난 1월 31일자로 최종 준공 승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정부의 제10차 장기 천연가스 공급계획에 따라 청정하고 저렴한 천연가스를 제주지역에 공급하기 위해 건립된 애월항 LNG기지와 저장탱크가 준공됨에 따라 제주에서도 ‘친환경 LNG 시대’가 문을 열게 된 셈이다.

애월LNG기지는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2017년 1월부터 3년간 비관리청 항만공사로 2911억원을 투자한 사업이다.

제주시 애월항 일원 7만4824㎡ 부지에 지상식 저장탱크 9만㎘(4.5만㎘×2기)와 기화송출설비 (시간당 80톤), LNG하역설비, 변전시설, 통합관리동 등 시설물이 갖춰졌다.

LNG가스는 한국가스공사가 경남 통영LNG기지에서 액화천연가스를 공급받아 애월LNG기지로 운송, 액체상태로 저장했다가 기화 작업을 거쳐 도내에 공급하게 된다.

연간 공급 규모는 도시가스용 12만톤, 발전용 23만톤을 합쳐 모두 35만톤에 달한다.

도시가스용 LNG는 현재 도시가스가 공급되고 있는 제주시와 서귀포시 지역 3만2000여 가구에 기존 도시가스 배관을 이용, 대규모 아파트 단지부터 올 3월부터 공급이 시작된다.

또 2029년까지 15만8000가구까지 공급 범위를 확대, LNG 보급률을 57%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발전용은 현재 삼양복합발전소와 한림복합발전소 2곳에 공급되고 있고, 화순복합발전소는 발전소 건설공사가 완료되는 2021년 12월부터 공급할 계획이다.

조동근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청정 제주에 깨끗하고 안전하며 가격도 LPG보다 약 36% 저렴한 LNG를 공급하게 됨으로써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 제주도가 추진중인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에도 부응하게 됐다”면서 “전력 에너지 자립과 가정의 난방비, 취사비 절감에도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