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법정 문화도시 지정 위한 ‘설계’ 실행력 입증 추진
제주시 법정 문화도시 지정 위한 ‘설계’ 실행력 입증 추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0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전략·8개 세부과제 설정 올해 7억5000만원 투입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해 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지정된 제주시가 올해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섰다.

제주시는 지난해 12월 30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승인받은 ‘2021~2025 문화도시 조성 계획’ 예비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설계도 성격인 ‘문화도시 조성 계획’을 승인받아 올해는 설계대로 실행할 수 있는 능력을 입증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제주 문화 공동 자원을 통한 ‘기쁜 마주침’의 조직화를 꾀하는 5개 추진 전략과 도시문화 네트워크 구축 및 협업 확대를 핵심으로 하는 8개 세부전략을 설정했다.

제주시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제주시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제주시는 이에 따라 올해 7억5000만원을 들여 8개 세부과제(세부전략)를 추진한다. 문화도시 추진 전문조직 운영에 투입되는 1억7000만원을 제외하면 실제는 5억8000만원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문화로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문화기획자 운영에 1억6000만원이 투입된다.

또 서점, 공방, 마을 등의 공간관리 및 운영 프로그램 지원과 책방 예술제, 금악리 마을정원프로젝트, 조천읍 수눌엉멩글엉프로젝트 등 공유자원 공유 플랫폼 조성에 1억원이 계획됐다.

이와 함께 원탁회의, 세미나 등 사회적 의견 수렴과 시민주도 문화공동체 활성을 위한 문화도시 휴먼웨어 운영에 각각 7000만원이 배정됐고 유휴공간 활성 협력 프로그램 개발 운영이 5000만원, 문화적 도시 재생을 통한 공동 돌봄 프로젝트가 5000만원이다.

이외 현장정책 발굴·문화도시 리서치랩 운영과 문화도시추진위원회 및 협력기관 네트워크 운영에 총 8000만원이 지원된다.

제주시는 올해 기존 문화특화지역 조성 사업의 사회적 의견 수렴 및 도시 현황 조사 등 기초적인 사업은 유지하며 ‘2021~2025 문화도시 조성 계획’ 추진을 위한 기반 조성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제주시가 올해 말 중앙정부로부터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내년부터 5년 동안 국비 100억원을 지원받아 관련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제주시 관계자는 “시민들과 협력하고 소통하며 사업을 진행 하겠다”며 “올해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정부로부터 지정된 법정 문화도시는 서귀포시를 포함해 전국 7개 도시고 예비도시는 제주시 등 10개 도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