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사우샘프턴戰 결승골 작렬…시즌 14호골
손흥민, 사우샘프턴戰 결승골 작렬…시즌 14호골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2.0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3-2로 승리
결승골로 FA컵 16강 견인

손흥민이 시즌 14호골을 작렬했다. 팀은 FA컵 16강에 진출했다.
 

주먹을 불끈 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주먹을 불끈 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는 2월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19~2020 FA컵 32강 재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28)은 후반 42분 페널티킥 찬스에서 결승골을 터트려 팀을 16강전으로 견인했다. 

손흥민은 1월23일 노리치시티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헤더 결승골을 시작으로 1월27일 사우샘프턴과의 FA컵 32강전, 2월3일 맨체스터시티와의 정규리그 골에 이어 이날 골로 4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12분 사우샘프턴 수비수 스티븐스가 문전에서 세세뇽과 경합하다가 공을 걷어낸 것이 은돔벨레 앞에 떨어졌다. 그는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스티븐스의 발을 맞고 사우샘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1-0 자책골로 토트넘이 앞섰다. 

하지만, 방심한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의 파상공세(波狀攻勢)에 밀리기 시작했다. 전반 34분 사우샘프턴 레드먼드의 슈팅을 토트넘의 키퍼 요리스가 선방했지만, 롱이 토트넘 위협지역 내에 골을 성공시켜 1-1이 됐다. 

후반 27분 사우샘프턴의 역습 상황에서 잉스가 수비수를 가볍게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순식간에 경기는 1-2로 뒤집혔다. 토트넘의 패색이 짙었다.
 

어린 팬에게 유니폼을 건네주는 손흥민[로이터=손흥민]
어린 팬에게 유니폼을 건네주는 손흥민[로이터=손흥민]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선발 기용한 투톱이 해결사로 나섰다. 공격수인 모우라와 손흥민이 팀을 수렁에서 빼내기 시작했다. 후반 33분 알리의 패스를 받은 모우라는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2-2 동점골을 뽑아냈다. 

9분 뒤인 후반 42분 알리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역전 찬스가 왔다. 해결사 손흥민이 키커로 나섰다. 오른발로 화려하게 사우샘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3-2. 손흥민이 결승골로 토트넘을 위기에서 구해내며 FA컵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손흥민은 최근 4시즌 FA컵 17경기에 출전해 11골을 넣었다. 토트넘의 FA컵 16강전 상대는 노리치 시티다. 

 

아주경제 이동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