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바른미래당 탈당, (가칭) 통합신당에 함께할 것”
장성철 “바른미래당 탈당, (가칭) 통합신당에 함께할 것”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2.0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도당 당직자들과 탈당 기자회견 “중도 실용주의 혁신 꿋꿋하게”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이 5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주요 도당 당직자들과 함께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이 5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주요 도당 당직자들과 함께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위원장 직무대행이 바른미래당을 탈당, 가칭 통합신당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신이 몸담고 있던 바른미래당에서는 어떠한 혁신도 불가능하다고 보고, 국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할 명분을 상실했다는 이유에서다.

장성철 위원장은 5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합리적 중도와 개혁적 보수가 힘을 합쳐 한국 정치의 새로운 변화를 도모하고자 했던 창당 정신을 실현할 수 없게 됐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추진하는 범중도보수통합에 합류해 (가칭) 통합신당에 참여하겠다”며 “통합신당에서 중도 실용주의 혁신의 길을 계속해서 꿋꿋하게 가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권력독점 체제 타파가 제주지역 혁신의 시작”이라며 정부와 여당을 겨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그는 “제주도의회 절대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고 16년 동안 국회의원 3석 모두를 장악해온 더불어민주당의 권력 독점 폐해가 커지고 있다”면서 “제주 제2공항의 정상적 추진이 어려워진 것도, 제주특별법에 따른 중앙정부의 권한 이양이 부진한 것도 더불어민주당 권력 독점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그는 “다가오는 총선을 관통하는 최우선적인 시대정신은 문재인 정권의 폭주 견제와 실정 심판”이라며 “이를 위해 중도‧보수 정치세력이 작은 차이를 넘어 통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합리적 중도와 개혁적 보수가 힘을 모아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겠다는 바른미래당의 창당 정신을 범중도보수통합에 적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피력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원희룡 지사가 지난달 22일 ‘과거 보수정당에 실망해서 떠난 중도 보수층, 그리고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비문 중도층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한 발언에 전폭적인 공감을 표한다면서 “제주 지역에서 통합신당의 성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출마 준비는 해왔지만 오늘 탈당에 이르기까지 바른미래당이 정상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예비후보 등록이 바람직하지 않았다”면서 “적절한 시점에 통합신당 예비후보로 등록하겠다”는 답을 내놨다.

한편 이날 회견에 참석, 함께 탈당 의사를 밝힌 강충룡 제주도의회 부의장은 “통합신당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긴 하지만 어느 시점에 어느 당으로 갈지는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비례대표인 한영진 의원은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게 되기 때문에 바른미래당에 잔류하고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