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18:07 (일)
제주 5~6일 기온 급락 올해 첫 한파 영향 예보
제주 5~6일 기온 급락 올해 첫 한파 영향 예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0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새벽부터 해발 200m 눈…중산간 이상 도로 결빙 우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5일과 6일 제주지역 기온이 크게 떨어져 한파 영향이 우려된다.

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5일 제주의 아침 기온은 2~3℃, 낮 기온은 4~8℃ 평년보다 낮은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시의 경우 체감온도가 -2℃로, 초속 6m의 바람까지 더해지면서 더 춥게 느껴질 전망이다.

6일에는 5일보다 더 낮아져 아침 기온이 0~1℃, 낮 기온은 5~7℃로 예보됐다.

4일 오후 2시께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 [한라산국립공원]
4일 오후 2시께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 [한라산국립공원]

특히 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해발고도 200m 이상에는 눈이 내려 쌓이고 해발고도 600m 이상에는 많은 눈이 쌓여 대설주의보 가능성도 예측됐다.

기상청은 이에 따라 제주도 남부에 올해 첫 한파 영향 예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5일 아침까지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겠으니 보온에 유의하고 옥외 작업자와 등반객의 경우 보온 및 방수 기능이 있는 장갑과 신발 착용을 당부했다.

또 6일까지 중산간 이상에는 결빙으로 도로가 미끄러워 앞 차와 충분한 거리를 유지하며 천천히 운전할 것으로 주문했다.

이와 함께 5일 우리나라 서쪽에 위치한 공항(인천, 김포, 군산, 목포, 무안)에 강풍으로 제주공항을 오가는 항공편 연결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이용객들의 사전 운항정보 확인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