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제주4.3길을 역사‧문화‧평화 순례길로 조성”
박희수 “제주4.3길을 역사‧문화‧평화 순례길로 조성”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2.03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길을 도 전역에 분포한 유적지로 확대 조성할 것” 약속
박희수 예비후보
박희수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갑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박희수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현재 조성돼 있는 제주4.3길을 도 전역에 분포해 있는 유적지로 확대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의 아픈 역사인 ‘4·3’ 관련 유적이 제주도 전 지역에 걸쳐 분포해 있는 만큼 4·3길을 좀 더 확대하고 세분화시켜 역사·교육현장으로 조성, 인권과 평화의 소중함을 알려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가칭) ‘4·3 역사·문화·평화 순례길’을 점진적으로 읍·면·동별로 세분화해 조성하고, 순례길이 끝나는 지점 등에 전기자전거를 구비해 보다 편리하게 유적지를 둘러보고 돌아갈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순례길 조성 및 운영에 대해서도 그는 제주4·3특별법에 명시돼 있는 정부 출연기금 등을 통해 마련하거나, 별도의 법인을 만들어 지원해 나가는 방안을 제시했다.

여기에 순례길과 관련한 다양한 역사탐방상품을 만든다면 좀 더 활성화시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 예비후보는 “순례길은 4·3당시 제주도민이 겪은 통한의 역사현장을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역사·교육현장이 될 것”이라며 “나아가 순례길을 찾는 이들의 숙식 등의 소비활동은 자연스럽게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