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용진 “빨리” 임형문 “4월 첫째 주” 강경필 “독촉 안 돼”
허용진 “빨리” 임형문 “4월 첫째 주” 강경필 “독촉 안 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30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 서귀포시선거구 보수 후보간 통합 공감 시기 등은 이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 서귀포시선거구에 나서는 보수 후보들간 단일화(통합)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후보들간 단일화에 대한 생각은 비슷하지만 시기나 방법 등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임형문 예비후보, 허용진 예비후보(이상 자유한국당), 무소속 강경필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사진 왼쪽부터 임형문 예비후보, 허용진 예비후보(이상 자유한국당), 무소속 강경필 예비후보. © 미디어제주

자유한국당 허용진(62) 예비후보는 30일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수 후보간 조기 단일화를 촉구했다.

허 예비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무소속 강경필(57) 예비후보의 자유한국당 입당을 촉구하며 당 예비후보자 추천 신청이 마감되는 다음달 5일 하루 전인 2월 4일까지 답변을 요구했다.

허 “경선 후유증에 진영 분열…선거 동력 약화할 것”

허 예비후보는 "대다수 유권자들이 이번 선거에서 보수 예비후보 중 누가 후보가 되느냐의 문제에 관심 있는 것이 아니라 보수 후보가 누구든 조속한 대통합으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싸워 이기는 일에만 관심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 빠져나온 새로운보수당이 함께 추진 중인 가칭 '통합신당'을 거론하며 "언제 출범할지 모르는 통합신당을 기다리며 (강경필 예비후보가) 무소속 행보를 계속하다 상당 기간 예비후보들 간 경쟁을 거친 뒤 당 경선에 나선다는 계획은 결코 담보할 수 없다"고도 했다.

경선 후유증이 보수 진영을 분열시켜 이번 선거의 동력을 약화한다는 것이다.

허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 포함을 전제로 한 통합신당이라면 (강 예비후보가) 지금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는 것과 아무런 차이가 없다"며 "2월 4일까지 납득할만한 답변이 없을 시 강 예비후보가 보수 대통합을 거부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겠다"고 경고했다.

같은 당 임형문(59) 예비후보는 허 예비후보와 다른 입장을 내놨다.

임 예비후보는 이날 <미디어제주>와 통화에서 보수 후보 단일화 시기가 너무 이른 것은 좋지 않다고 밝혔다.

임 “예비주자들 몸집부터 키운 뒤 단일화해야 시너지”

임 예비후보는 "지금 이렇게 (보수 통합 요구를) 할 게 아니라 야권 후보들이 몸집을 키우는 것이 우선"이라며 "몸집을 키운 뒤 단일화를 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이어 "무소속이든 다른 당에 있든 (보수 후보들이) 단일화하지 않고서는 버거운 싸움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후보들간) 인식들이 있어서 (단일화) 시기는 중요하지 않다고 본다"고 이야기했다.

또 허 예비후보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 분에 대해 얘기할 것은 없고 단지 내 생각이 그렇다는 것이다"며 "이런 생각을 갑자기 한 것도 아니다. 이전부터 해온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자신이 생각하기에 보수후보 통합(단일화)에 가장 좋은 시기가 언제냐'는 질문에 "선거는 산술적으로 전날까지만 단일화하면 되지만 홍보 문제나 혼선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투표용지가 인쇄되기 전이 가장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시기로는 '오는 4월 첫째 주'라고 지목했다.

임 예비후보는 "선거용지에 여러 후보가 적히는 일이 없도록 용지 인쇄 전 (보수) 후보 단일화가 제일 좋고 최적 시기는 4월 첫째 주"라며 "그 전까지 야권 후보들이 최대한 몸집을 불려야 어떤 시너지가 나오지 지금부터 조급하게, 몸도 풀지 않은 상황에서 '링에 올라가라'라고 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피력했다.

강 “전국적 상황 진행 중 우리끼리 결정할 사안 아니”

무소속 강경필(57) 예비후보는 허 예비후보와 달리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강 예비후보는 <미디어제주>와 통화에서 허 예비후보의 2월 4일까지 입당 여부 결정 요구에 대해 "독촉할 일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강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이 통합될 당이 아니냐"며 "그 흐름을 보고 있고 진행 과정을 보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서귀포만의 문제가 아닌 전국적인 상황이 진행되고 있는데 우리 동네에서, 우리끼리 결정할 사안이 아닌 것 같다"며 "중앙 정치 상황도 보고, 여러 가지로 고민해야 한다"고 좀 더 시간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강 예비후보는 입당 여부에 대해서도 "아직 결정된 바 없고, 이달 초 기자회견 당시와 같은 입장"이라며 "만약 입당한다면 시기 등도 고민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강 예비후보는 앞서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이‘본인이 범보수 단일후보가 된다면 정당 가입을 할 수 있다는 것이냐’고 묻자 “정당에 먼저 가입해서 단일화를 할 수도 있고, 단일화가 된 뒤 정당에 가입할 수 있다”며 “무소속을 유지할 수도 있다”고 답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