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국가균형발전위, ‘총선용 직함’ 대거 나눠줘”
김영진 “국가균형발전위, ‘총선용 직함’ 대거 나눠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1.29 14: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겨냥 “도민‧유권자에게 사죄해야”
김영진 예비후보
김영진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갑 선거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영진 예비후보(자유한국당)가 더불어민주당의 전략 공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겨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김영진 예비후보는 29일 긴급 성명을 통해 지난해 10월 국가균형발전위가 ‘국민소통특별위원’을 11명에서 350명으로 대폭 늘려 ‘총선용 직함’을 대거 나눠줬다는 언론 보도내용을 인용, 송 전 위원장에 대해 “자신의 정계 진출 발판으로 삼기 위해 정권의 수호자 역할을 한 것이며, 이에 대한 대가로 전략공천을 획득하려고 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 후보측은 균형발전위에 대해 “제주시 갑 선거구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며 21일 사퇴한 송재호씨가 위원장을 맡았던 조직”이라며 “최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으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는 등 청와대의 친위대 혹은 정치적 경호실장 역할을 하는 단체로 잘 알려져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김 후보측은 “균형발전위의 이같은 망동에 대해 통탄을 금치 못하며, 민생과 서민경제에는 아무런 관심 없이 오로지 정권 연장에만 혈안이 된 문재인 정부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사례”라고 규정했다.

김 후보측은 이어 “지금이라도 균형발전위를 해체하거나 겉치레에 불과한 ‘국민소통특별위원’이라는 직제를 폐지할 것을 권고한다”며 송 전 위원장에게도 제주도민과 유권자에게 무릎 꿇고 사죄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재성 2020-01-29 15:48:46
허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