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박형준 위원장 대신 내가 황교안 대표에 쓴소리”
원희룡 “박형준 위원장 대신 내가 황교안 대표에 쓴소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2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 22일 오후 기자간담
통추위 참여·황 대표에 쇄신 주문 설명
새로운 당 창당 시 입당 입장도 밝혀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혁신통합추진위원회(위원장 박형준, 이하 통추위)가 추진 중인 보수 통합신당에 참여하기로 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쇄신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원희룡 지사는 박형준 위원장을 대신한 목소리를 전달한 것이라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22일 오후 제주도청 소통협력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합신당 추진에 참여하게 된 이유와 이날 오전 황교안 대표를 만나서 나눈 이야기에 대해 설명했다.

원 지사는 우선 "야당의 통합과 혁신을 촉구해온 입장에서 (박형준 위원장이) 앞으로 발생할 여러 문제를 논의하고 방향을 제시하는데 힘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요청을 했고, (나도) 기본적으로 취지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오후 제주도청 소통협력실에서 기자간담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오후 제주도청 소통협력실에서 기자간담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이어 "앞으로 통추위가 하고자 하는 과정을 들여다 봤을 때 나의 역할이 제한되겠지만 혁신에 좀 더 강조점을 두고 밀어주는 역할, 그 안에서 실천이 이뤄지는 지를 그 동안의 정책 경험을 가지고 논의에 보탤 힘이 필요하겠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또 "(통추위 참여) 방향은 어제 입장문을 냈는데 그 부분에 대해 오늘 통추위 자리에 참석, 공식 입장을 짤막하게 전달했다"며 "그리고 통합의 한 축인 황 대표에게도 공개면담을 통해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가 이날 황 대표에게 전한 주문은 당의 노선에 관한 내용과 인적 쇄신, 리더십 등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2일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2일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원 지사는 "박 위원장이 이런데 대해 충분히 목소리를 못 내는 것 같았다"며 "나는 보다 자유로워 다른 배경이 있다기 보다 소신이고 지금까지 수렴한 야당의 걱정스런 목소리를 담아낼 있다고 생각해 그런 이야기를 한 것이다. (통추위의) 부족한 부분에 대해 나의 역할을 하려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탄핵 정국 이후 국민이 실망하고 절망하는 부분들에 대해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해 온 입장이었다"며 "내가 중복되게 왈가왈부할 필요는 없고, 부족한 부분에 대한 나의 쓴소리"라고 이야기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통합 신당이 새롭게 창당 시 입당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올해 국회의원선거 과정 도민 염려 없도록 신중”

“창당 추진 역할 하지만 도지사 일 소홀히 안 해”

원 지사는 통합 신당 창당이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를 위한 것으로 2016년 총선 당시 벌어진 '원희룡 마케팅' '관권선거 논란' 등이 재연되는 게 아니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원 지사는 "4년 전에는 박근혜 정권 당시였고 내가 제주도지사가 된 지 얼마 안 된 정치 상황이었고 지금은 정치 상황이 다르다"며 "도지사가 선거 운동을 할 수 없고 내가 해야 할 최소한의 역할 정도"라고 답변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오후 제주도청 소통협력실에서 기자간담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2일 오후 제주도청 소통협력실에서 기자간담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다만 "(통합)신당이 큰 방향을 잡고 틀을 만들면 리더급들에서 생기는 여러 논의와 상황에 대해 나의 노력으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대체할 사람도 별로 안 보인다는 생각에 내가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총선 및 선거운동 과정에서 도민들이 염려하는 일은 일체 없도록 신중히 기준을 지키면서 하겠다"고 했다.

'통합신당 추진 합류가 중앙정치 복귀를 말하는 게 아니냐'는 물음에는 "일정 역할을 가지고 일정 영향력 행사는 하겠지만 도지사 일을 접거나 소홀히 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며 "선거운동이 본격화하면 내 역할이 매우 제한적일 것이다. 그 이후에 어떻게 할지는 그 때 가서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업무공백 우려'에 대해서는 "1차 산업이나 경기 침체 등 도지사가 직접 챙겨야 하는 것은 소홀함이 없도록 유념하겠다"며 "제주 제2공항 문제도 봄철 철새 조사를 해야 해 3~6개월 정도 실무적인 절차를 진행하기 때문에 제주도가 직접 할 부분이 별로 없다. 갈등은 해소해야 겠지만, 당장 도지사가 지휘 감독해야 하는 업무는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