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국제전기차엑스포, 전기차 최대시장 중국과 협력 기반 마련
(사)국제전기차엑스포, 전기차 최대시장 중국과 협력 기반 마련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1.1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민일보 자동차신문그룹과 MOU 체결 … 중국전기차100인회와도 협력키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가 2020 중국 미래차 정책 조율 컨퍼런스인 ‘2020 중국 전기차 100인회 컨퍼런스(1.10∼12, 중국 북경 조어대)를 통해 인민인보 자동차신문그룹과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공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중국전기차100인회(ChianEV100)와도 업무협약을 체결,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시장인 중국과의 교류 확대와 함께 한중 전기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 기반을 확보해나가기로 했다.

김대환 이사장은 지난 10일 중국 북경 인민일보에서 양측 관계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닝 인민일보 중국자동차신문그룹 총경리와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

양측은 한‧중 전기자동차 교류 협력을 위해 3년 전 체결된 MOU가 종료됨에 따라 이번에 다시 추가 연장협약을 체결한 것이다.

신닝 총경리는 “중국 전기차 시장은 내년부터 정부 지원금이 없어짐에 따라 한국과의 교류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면서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순수 전기차 엑스포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실질적인 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민일보 자동차신문그룹도 이날 MOU 체결에 이어 진행된 간담회에서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4월29일~5월2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중국지역 홍보 지원,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중국 인센티브 투어 참관단 파견, 중국기업 전시회‧기업 간 거래(B2B) 참가,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특별회원 참가 활동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 양측은 매년 전기차 정책포럼을 정례적으로 개최하고 전기차 매거진을 비롯한 언론기사‧정보 공유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에 앞서 김대환 이사장은 ‘2020 중국 전기차 100인회 컨퍼런스’ 개최지인 중국 북경 조어대에서 첸 마오린 중국전기차100인회(ChinaEV100) 국제협력국장과도 공동협력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이에 따라 양측은 매년 1월과 5월 중국 베이징과 제주에서 한중 전기차 정책포럼을 교차 개최하기로 하고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기간 중 전기차 배터리를 주제로 양측 산학연관 대표급 인사 4000명이 참여하는 ‘제1회 한중 전기차 정책포럼’ 개최와 장용웨이 중국전기차100인회 비서장 특별강연 진행,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기간 중 기업 간 거래 방문단 파견을 통한 한중 비즈니스 창출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