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운항 중 ‘앞 문 열린’ 차도선 예인
서귀포해경 운항 중 ‘앞 문 열린’ 차도선 예인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0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가파도항으로 향하던 차도선 A호(97t)가 '앞 문' 역할을 하는 램프 고정 장치가 풀리면서 항해가 불가능해져 서귀포해경이 예인에 나섰다. [서귀포해양경찰서]
7일 오전 가파도항으로 향하던 차도선 A호(97t)가 '앞 문' 역할을 하는 램프 고정 장치가 풀리면서 항해가 불가능해져 서귀포해경이 예인에 나섰다. [서귀포해양경찰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와 도서를 잇는 차도선이 배 ‘앞 문’ 고정 장치가 풀리면서 운항을 할 수 없게돼 해경이 예인에 나섰다.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는 7일 오전 모슬포항을 출항, 가파도항으로 향하던 97t급 차도선 A호를 모슬포항으로 예인 중이라고 밝혔다.

A호는 승객 6명과 선원 3명, 차량 3대 및 크레인 1대를 싣고 운항 중이었으나 배 앞부분에 차량과 승객을 태우기 위해 열고 닫는 ‘램프’ 고정 장치가 풀려 항해가 불가능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A호가 예인되는대로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