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골든글로브] '기생충' 외국어영화상 수상…韓영화 최초
[2020 골든글로브] '기생충' 외국어영화상 수상…韓영화 최초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1.06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제77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LA 베버리힐즈 힐튼호텔에서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에서 주최하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진행됐다.

'기생충' 외국어영화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epa=연합뉴스]
'기생충' 외국어영화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epa=연합뉴스]

 


이날 '기생충'은 중국계 미국인 룰루 왕 감독의 '더 페어웰(The Farewell)', 프랑스 레드 리 감독의 '레 미 제라블(Les Misérables)',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Pain and Glory)', 프랑스 셀린 시아마 감독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Portrait of a Lady on Fire)'과 경합 끝에 외국어영화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