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골든글로브] 봉준호 감독 "골든글로브 입성, 韓영화 최초…역사적 의미 있어"
[2020 골든글로브] 봉준호 감독 "골든글로브 입성, 韓영화 최초…역사적 의미 있어"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1.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이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한 소감을 밝혔다.

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레드카펫에는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이 참석했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사진=골든글로브 유튜브 방송 캡처]
'기생충' 봉준호 감독[사진=골든글로브 유튜브 방송 캡처]

 

이날 봉준호 감독은 컨디션을 묻는 질문에 "어제 잘 잤다. 매우 피곤했기 때문이다. 오늘 기분 좋게 일어났다"고 답했다. 

'기생충'으로 1년여 간의 여정을 마친 소감을 묻자 "이 영화를 가지고 전세계를 돌아 마침내 미국 골든글로브에 도착한 느낌이다. 수상 여부에 상관없이 이 이벤트 자체를 즐기고 싶다"고 답했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오늘의 즐거운 이벤트를 여러 스타들을 보면서 즐기고 싶다. 한국 영화계에서는 (골든글로브 참석이) 최초라 역사적인 의미도 있어서 좋다"고 거들었다.

한편 '기생충'은 제77회 골든글로브에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작품이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에 오른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