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BC 방송 연예대상, 유산슬 신인상·박나래 대상 "수상 영광"
2019 MBC 방송 연예대상, 유산슬 신인상·박나래 대상 "수상 영광"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12.3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우먼 박나래가 마침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눈물의 수상 소감을 밝힌 박나래는 '코끼리 돌기' 공약까지 이행, 기쁨을 만끽했다.
 

[사진=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캡처]
[사진=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캡처]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2019 MBC 방송 연예대상'이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진행은 전현무, 화사, 피오가 맡았다. 

이날 '전지적 참견시점' 이영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 '나 혼자 산다' 박나래, '라디오스타' '복면가왕' 김구라, '전지적 참견시점' 전현무, '복면가왕' 김성주가 대상 후보에 올랐다. 후보에 오른 선배 예능인들은 박나래를 유력한 대상 후로 지목했다. 

3년 연속 후보에 대상 올랐던 박나래가 드디어 대상을 수상했다. 박나래는 "솔직히 이 상은 제 상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근데 너무 받고 싶었다. 나도 사람이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오늘 정말 너무나 멋지고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대상 후보에 올랐다. 후보에 오르기 전까지만 해도 받고 싶었는데, 선배님들과 함께 서있었는데 선배님들이 올해는 네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저는 이분들보다도 부족하고 만약 대상 후보였어도 이들처럼 여유 있게 말할 수 있을까 싶었다. 거기에 비하면 전 너무나 부족한 사람이다"라며 부끄러워 했다.

또한 박나래는 "제가 키가 148cm다. 많이 작죠? 근데 여기 위에서 보니까 처음으로 사람 정수리를 본다. 저는 한 번도 제가 높은 곳에 있다고 생각도 안했다. 제가 볼 수 있는 시선은 여러분의 턱 아니면 콧구멍이었다. 항상 바닥에서 위를 우러러 보는 게 행복했다"라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박나래는 소속사 및 출연 프로그램을 향한 감사함도 언급하며 "JDB 회사 식구들 너무 감사하다. '구해줘 홈즈' '나혼자산다' 제작진 여러분들 너무 감사하다. 여러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있을 수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무엇보다 그는 곁에서 묵묵히 응원해 준 엄마에 대한 고마움을 전해 뭉클함을 더했다. 박나래는 "사실 엄마가 3년 동안 시상식에 올 때마다 방청석에서 구경을 했었다. 그건 우리 딸이 상 받나 안 받나 보러 온 게 아니라 빛나는 스타들 곁에서 같이 빛나는 걸 보는 게 좋지 않았나 싶었다. 올해는 오지 않았다. 그런데 저는 안다. 부담스러워하는 딸 보기 싫어서 그렇다는 것"이라며 "TV로 보고 계실 텐데, 엄마 나 상 받았어"라고 외쳤다. 

이어 박나래는 장도연, 양세형, 홍현희와 '나 혼자 산다' 출연진 등 동료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감사 인사를 전한 뒤 "마지막으로 한 마디만 하면 예능인 박나래는 TV에 나오면 모든 사람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본다. 선한 영향력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어 박나래는 앞서 추첨을 통해 걸린 대상 공약인 '코끼리코 돌기'를 이행하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놀면 뭐하니?'를 통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유산슬도 신인상을 수상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유산슬 이름으로 데뷔 이래 첫 신인상을 수상해 눈길을 모았다.

유산슬은 트로피를 수상한 뒤 "후보에 유산슬이 있어서 너무 놀랐다. 제가 여기에 유산슬로 나왔는지 유재석으로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수상소감 뭐라고 할지 모르겠다. 유산슬로 이야기를 드리자면 데뷔한지 얼마 안됐는데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신인상을 받게 됐다). 제작진분들에 고맙다. 트로트계 많은 분들이 저를 만들어 줬다"며 고마운 사람들을 한명 한명 호명했다. 

유산슬은 또 "평생 받을 수 없는 상이라고 생각한 것이 신인상이다. 내년이 (유재석) 데뷔 30년이라고 하더라"면서 "(지금은) 유산슬이니까 저는 아니다"라고 주어를 유산슬과 유재석 사이에서 혼동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유산슬은 1집 마지막 무대도 펼쳤다. 네온 핑크색 정장을 입은 유산슬은 자신의 신곡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을로 2부 오프닝을 열어 참석자들의 흥을 끌어냈다.

이하 2019 MBC 연예대상 수상자. 
△ 대상: 박나래 
△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 양세형, 송은이 
△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 노홍철, 김숙 
△ 라디오 최우수상: 양희은 
△ 올해의 예능 프로그램상: '나 혼자 산다' 
△ 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 성훈, 유병재, 화사 
△ 뮤직&토크 부문 우수상: 조세호, 안영미 
△ 라디오 우수상: 옥상달빛, 산들 
△ 베스트 커플상: 헨리, 기안84 
△ 올해의 예능인상: 이영자, 유재석, 박나래, 김구라, 김성주, 전현무
△ 올해의 작가상: 구해줘 홈즈 정다운 
△ 인기상: 안정환, 서장훈, 김병현 
△ 공로상: 윤상, 유영석, 김현철 
△ 멀티테이너상: 유준상, 한혜연 
△ 글로벌 트렌드상: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 버라이어티 특별상: 설민석 
△ 뮤직&토크 특별상: '놀면 뭐하니?' 이건우, 정경천, 박현우
△ 베스트 팀워크상: '나 혼자 산다' 이시언, 성훈, 헨리, 기안84
△ 베스트 엔터테이너: 장도연 
△ 신인상: 장성규, 유산슬(유재석), 홍현희 

 

아주경제 장윤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