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석을 보석으로 바꾸는 제주 생물자원의 재발견”
“원석을 보석으로 바꾸는 제주 생물자원의 재발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2.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 우수 효능 입증된 생물소재 자료집 발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가 지난 10여 년 동안 제주 생물자원의 산업화 소재개발 연구를 토대로 제주 생물소재 자원 40종에 대한 과학정보를 담은 『Developmental Resources Data Book 생물종다양성연구소 개발소재자료집』을 펴냈다.

자료집에는 JTP 생물다양성연구소에서 10년 넘게 연구한 성과 가운데 산업화 가능성이 높은 생물소재들이 수록됐다. 2015년 1차 발간에 이어 이번에 10여 종의 산업화 우수 생물소재 정보가 추가됐다.

자료집에 수록된 생물자원들은 그동안 생물종다양성연구소가 수집한 육·해상 생물자원 1만7000여 점에 대한 1차 기능성 평가를 거쳐 약 550여 점을 선발, 2차 정밀기능성 시험분석을 통해 생리활성이 매우 뛰어나고 산업화 가능성이 높은 생물자원 40종을 발굴한 것이다.

특히 과거 감귤 생산량을 조절하기 위해 열매솎기를 통해 버려졌던 ‘풋귤’은 동물실험과 간이 인체적용 시험을 통해 피부주름 개선 및 보습에 탁월한 효능을 보였고, 피부 건강 관련 건강기능식품 산업화 가능성이 높은 제주 생물자원으로 거듭나면서 향후 제주지역 감귤 출하량 조절과 함께 농가 소득 향상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항비만 효과를 보이는 경단구슬모자반, 문주란를 비롯해 골관절염 개선 효과를 나타내는 까마귀쪽나무과 좁은잎천선과나무, 항염증 효과를 나타내는 잔가시모자반, 참식나무, 뱀톱, 넓미역, 참그물바탕말, 큰비쑥, 누은분홍잎, 구실잣밤나무, 수수, 눈개승마, 삼채 등 건강기능식품 및 기능성화장품 개발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생물자원에 대한 정보가 수록돼 있다.

정용환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장은 “이번 개발소재자료집에 소개되는 생물자원들은 논문 또는 특허를 통해 과학적 검증을 거쳐 선별된 제주의 자원들로 제주 바이오산업을 비롯해 제주의 미래 먹거리 산업에 씨앗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집은 새해 1월 10일부터 제주테크노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일괄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