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교통수단 트램,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 20% 달성 후 추진”
“신교통수단 트램,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 20% 달성 후 추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2.2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 확정 고시 … 전기차 8만5000대로 확대
승용차 분담률 50.0%, 관광객 렌터카 분담률도 65.0%→45.0% 목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제주도내 도시교통 정비를 위한 중기계획이 확정 고시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시교통정비 촉진법 제8조 및 제주특별법 제430조 등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을 지난 19일자로 확정 고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중기계획에는 대중교통과 주차장 건설 및 운영, 수요관리 정책, 광역도로망, 신교통수단, 보행, 자전거, 교통약자, 교통안전, 택시, 운영‧첨단‧교통행정 등 모두 11개 분야에 대한 현황 분석과 교통정책의 목표 및 방향이 망라돼 있다.

또 대중교통, 주차장 건설 및 운영, 교통수요관리 분야 중점 추진계획과 대중교통체계 개편 2단계, 주거지 내 주차장 확보율 100% 달성, 통합교통수요관리 정책 추진방안 등도 제시됐다.

특히 이번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은 오는 2025년 도시기본계획 변경과 구국도 및 지방도 건설‧관리계획 변경, 교통수요 관리방안, 대중교통‧교통안전 기본계획, 복합환승센터 계획과도 연계돼 있어 향후 도내 교통 분야 뿐만 아니라 도시계획 수립 등 계획과도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

우선 제주도는 이번 계획을 확정 고시하면서 트램 등 신교통 수단 도입과 관련, “2018년도 현재 14%대에 머물러 있는 버스 등 대중교통 수송 분담율이 20%에 도달할 경우 도민 의견 수렴, 타당성 검토 등 절차를 거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고시된 중기계획에 따르면 대중교통 수송 분담율 20% 목표 달성 연도는 2023년으로 잡고 있다.

결국 민선7기 원희룡 제주도정 임기 내에는 신교통수단 도입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셈이다.

중기계획에 따르면 승용차 분담율은 54.9%에서 2023년 50.0%로 낮추고, 렌터카도 총량제 도입을 통해 3만2871대에서 2만5000대로 줄여 관광객 렌터카 분담율을 65.0%에서 45.0%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또 전기차를 1만2144대에서 8만5201대로 보급 대수를 늘리고 보행 분담율은 18.75%에서 23.0%로, 자전거 분담율도 0.41%에서 1.5%로 늘린다는 계획도 포함돼 있다.

대중교통 개선을 위한 연차별 투자사업계획을 보면 버스 중앙차로는 내년에 서광로(광양로터리~해태동산 3.0㎞) 구간을 신설하고 2단계로 동광로(광령로터리~국립박물관 2.1㎞)와 중앙로(아라초~달무교차로 1.8㎞)를 추진하게 된다.

또 복합환승센터는 동부 일반복합환승센터와 동광환승센터를 단기적으로 먼저 추진하고 제주국제공항 복합환승센터와 대천환승센터, 서부환승센터는 장기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은 관련법에 따라 5년마다 지자체별로 중기 교통정책의 정책 목표와 방향을 수립하는 계획으로, 이번 중기계획은 관련 계획 검토와 전문가 자문, 주민 공고, 교통위원회 심의 등 절차를 거쳐 최종 수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