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위 “원희룡 지사 나와라” 대화 요구
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위 “원희룡 지사 나와라” 대화 요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2.1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제주도청 앞서 기자회견 “사기업이 행정·도민 우롱” 주장
오는 26일까지 사업자 고발 요구…“변경 승인 시 퇴진운동 시작”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에 추진되고 있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시 선흘2리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19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차 동물테마파크사업에 대한 반대의 뜻을 밝혔다.

선흘2리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9일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선흘2리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9일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반대위는 회견에서 지난 10일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에 제출된 사업자(대명) 측의 이행계획서에 대해 "거짓으로 얼룩진 날조된 계획서"라며 "지난 5월 5일 마을 총회 결과를 반대로 날조하고 조천읍람사르습지도시지역관리위원회의 반대 입장마저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사업자가 행한 불법에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며 "전국민에게 대명의 실체를 알리는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피력했다.

반대위는 원희룡 도정에 대해서도 "사기업이 제주행정과 도민을 우롱하며 불법을 자행하고 있는데도 지금까지 어떤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원희룡 지사는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조차 사기업을 감싸는 거짓말을 일삼았다"며 "결국 원 지사가 사기업에게 불법을 지속해 사업을 강행해도 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힐난했다.

게다가 "지난 6월 람사르위가 허위 조치 결과를 보고한 대명을 고발하라는 청원을 원 지사에게 제출했음에도 현재까지 묵묵부답이다"며 "주민들과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기한 민원에도 아무런 연락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선흘2리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9일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선흘2리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9일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반대위는 이에 따라 "원 지사는 도정을 우롱한 사업자 대명을 오는 26일까지 고발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원 지사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역설했다.

특히 "원 지사는 거짓으로 구색만 맞춰 승인만 하고 나면 선흘2리 주민들이 포기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며 "원 지사가 (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변경 승인에 도장을 찍는 날이 원 지사 퇴진 운동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선흘2리 주민들은 원 지사를 직접 만나 반대 의사를 분명히 전하고 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승인 불허 확답을 받겠다"며 "원 지사는 당장 주민들 앞에 나서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동물테마파크는 2007년 1월 19일 개발사업시행 승인됐으나 공사비 조달 등의 문제로 2011년 1월 중단됐고 지금의 사업자인 대명 측이 2016년 10월 인수해 조천읍 선흘리 일대 58만여㎡ 규모로 추진 중이다.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