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공공갈등 분야 정책자문단’ 구성 운영
제주도, ‘공공갈등 분야 정책자문단’ 구성 운영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2.1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갈등관리 전문가 6명 정책자문단으로 위촉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최근 도정 전반의 공공사업 정책 추진 과정에서 이해 관계자들간 대립으로 발생하는 공공갈등 관리를 위해 ‘공공갈등 분야 정책자문단’을 위촉했다.

공공갈등 관리에 전문가들의 컨설팅과 자문을 적극 활용하고 공직자들의 공공갈등 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하 국내 저명한 갈등관리 전문가 6명을 정책자문단으로 위촉한 것이다.

12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공공갈등 분야 정책자문단은 ‘제주특별자치도 정책고문 및 정책자문위원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공공갈등 분야에서 전문지식과 경험이 있는 학계, 연구원, 민간기관 관계자들로 위촉했다.

특히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국무조정실 지정 갈등관리 전문기관인 한국행정연구원과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 소속 갈등전문가도 이번 정책자문단에 포함시켰다.

정책자문단은 앞으로 2년간 제주에서 발생하는 공공갈등 관리 및 해결뿐만 아니라 체계적인 공공갈등 관리를 위한 정책 및 제도개선, 제주형 공공갈등관리시스템 구축 및 운영, 갈등영향분석 등 공공갈등 관리 및 해소를 위한 공직자 역량강화 등을 위한 자문 역할을 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최근 몇 년 사이 제주도의 가치가 더욱 상승하면서 공공정책이나 공공사업과 관련된 의견 대립과 이해관계 상충도 외부로 잇따라 표출되고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사회 발전과정에서 나타나는 일반적 현상이긴 하지만, 빈발하는 갈등을 어떻게 지혜롭게 관리, 해결해 나갈 것인가가 제주 미래발전에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다”고 정책자문단을 구성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도정 정책자문위원은 고문 3명, 정책자문위원 28명이 각 분야별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