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성범죄 예방 활동이 해냈다”
“디지털 성범죄 예방 활동이 해냈다”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9.12.0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래청소년문화의집, 여성가족부장관상 수상
청소년보안관 활동 통해 안심화장실 인증 홍보

예래청소년문화의집(관장 김기철)이 ‘떳다! 청소년보안관’ 활동으로 지난달 27일 AW컨벤션에서 열린 청소년활동 안전사업 우수기관자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인 ‘여성가족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청소년보안관은 예래청소년문화의집의 ‘수눌음’ 청소년운영위원회가 중심이 돼 구성됐다. 이들은 제주도 곳곳의 공영화장실과 공공기관의 화장실을 찾아다니며 전파탐지기를 활용, 불법영상 카메라가 설치되어있는지를 파악한 후 안심화장실로 인증하는 홍보활동에 주력했다.

청소년보안관은 또한 불법영상을 감지할 수 있는 불법영상 퇴치카드를 1200명에게 나눠주면서 사용법을 홍보, 스스로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예래청소년문화의집은 청소년보안관 활동을 위해 서귀포경찰서와 서귀포 자치경찰대와 함께 탐지기사용법교육을 한 후 합동탐지활동을 벌였으며 ADT캡스 서귀포지사와도 연계를 통해 불법카메라 탐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받았다.

홍보단 대표인 고병재 학생(서귀포고 2)은 “이번 활동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알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청소년의 힘으로 지역사회의 안전과 대한민국의 안전의식을 위해 앞장서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는게 너무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