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귀포시 4곳 한전 지중화 사업 공모 선정
제주 서귀포시 4곳 한전 지중화 사업 공모 선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2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서귀포시 지역 4곳이 한국전력공사 지중화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국회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은 29일 한국전력의 2020년 가공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대상지에 서귀포시 동홍 주공5단지 진입로, 중정로91번길, 동홍중앙로, 성산읍 한도로 등 4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전의 지중화 사업은 전주와 통신주를 제고하고 전선 및 각종 통신선을 지하에 매설하는 것이다.

사업 완료 시 보행자 통행 불편 해소, 교통 여건 개선, 안전사고 예방 및 지역 미관 개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한전은 이에 따라 이들 4곳의 지중화 사업에 총 25억여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구간별로는 ▲동홍 주공5단지 220m 6억원 ▲중정로91번길 580m 6억8000만원 ▲동홍중앙로(나드리마트~일주도로) 470m 8억원 ▲성산읍 한도로(해맞이도로~한도교) 300m 4억3000만원이다.

정확한 공사비는 지방자치단체(제주특별자치도)와 협약 후 실시설계 및 상세설계를 거쳐 산출된다.

위성곤 의원은 “서귀포는 관광을 위한 미관 개선은 물론 태풍으로 인한 정전피해가 연례적으로 발생하는 등 전기안전 제고가 필요한 만큼 앞으로도 전선지중화 추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