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발전위원장 제주도의회 방문 ‘대통령 진의’ 전달위한 것”
“균형발전위원장 제주도의회 방문 ‘대통령 진의’ 전달위한 것”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28 15: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28일 해석 논평
“제2공항 자기 결정권 가장 중요하다는 점 재확인”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가 28일 송재호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의 제주도의회 방문을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정확히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는 송재호 위원장이 이날 김태석 도의회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 중 제주 제2공항 관해 언급한 부분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힌데 따른 것이다.

제주도특별자치도의회 김태석 의장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왼쪽)이 28일 의장실에서 간담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특별자치도의회 김태석 의장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왼쪽)이 28일 의장실에서 간담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비상도민회의는 이날 논평을 내고 송 위원장의 방문에 대해 "청와대가 직접 나서 '국민과의 대화'에서 제주 제2공항과 관련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의 진의를 정확히 도민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결국 "문 대통령 발언의 진의는 '제주 제2공항과 관련해 어떤 입지에 어떤 식으로 하느냐는 지역 주민이 선택하는 것이 맞다'는 것으로, 지역과 도민의 자기 결정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이 재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이에 따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 제2공항 이해당사자인 국토교통부 장관과의 통화 내용을 빌미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왜곡하거나 확대 해석하는 것을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또 "도의회의 제주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한 노력에 적극 협조하는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 역시 문 대통령의 국정 기본철학에 반하는 기본계획 고시 강행을 중단하고 제주도민의 선택을 존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송 위원장은 김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에 "제2공항에 브레이크를 건 것은 아니지만 현재 국토부가 추진하는 속에서 주민 의견을 어떻게 반영할 수 있을지 보고 있고 대통령은 지금까지 잘 반영되고 온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은 측면이 있고, 이를 어떻게 할지는 궁극적으로 제주도의 몫이라는 말씀"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전인수 2019-11-28 16:20:57
비상도민회의야 말로 안전인수격의 논평을 제발 좀 자제하라.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경계한 발언의 요지는
“대통령이 제2공항에 브레이크를 건 것은 아니라고 본다”는 견해를
피력했다고 했고 도민의견을 중요시 하지만 제2공항의 진행을
방해한 것이 아니라고 했다.
모든 결정된 사항을 대통령이 뒤엎는 것도 무리라는 것이다.
지금까지 요목조목 모든 것에 딴지를 걸어 어떻게든 반대하겠
다는 반대논리와 도의회의 제주시 중심의 경제논리가 만들어
낸 합작품이 도민의 정서를 호도하고 여론의 판단을 흐리게
하고 있다.
당신네들이야 말로 매일 여론전으로 도민들의 민심을 온갖
갈등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