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호 선미 부분 감식했지만 … 발화 원인 못 찾아
대성호 선미 부분 감식했지만 … 발화 원인 못 찾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1.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국과수 등 화순항에 도착한 선미 부분 2시간 넘게 합동감식중
선미보다 앞쪽에서 화재 발생한 것으로 추정 … 실종자 수색 ‘안간힘’
지난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어선 대성호(29t, 승선원 12명)가 불에 타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지난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어선 대성호(29t, 승선원 12명)가 불에 타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사고와 관련, 인양된 선미 부분에 대한 감식이 이뤄졌지만 화재 원인을 규명할 이렇다할 단서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낮 11시 46분께 화순항에 입항한 바지선에서 사고 선박의 선미 부분이 내려져 오후 1시부터 두 시간 가량 해경과 국과수,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목포지방해양안전심판원, 제주도 소방본부 등 5개 기관 24명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감식이 이뤄졌다.

합동 감식팀은 선미부 보관창고와 유류탱크 부분, 선원 침실을 수색했지만, 선원들의 생체 조직이나 관련 물품을 찾지는 못했다.

또 선미 부분에서는 발화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고, 선체의 그을음 패턴으로 볼 때 인양된 선미 부분보다 앞쪽에서 화재가 발생, 선미 쪽으로 화재가 진행된 것을 추정된다는 5개 감식기관의 공통 소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사고선박의 선미 부분을 실은 바지선은 이날 오전 6시께 입항 예정이었으나 제주 남쪽 먼 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되면서 입항 시간이 5시간 가량 늦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실종자에 대한 수색작업도 이어지고 있다.

수색 작업에는 해경 감정과 관공선, 해군, 민간어선 등 모두 37척이 투입되며 항공기도 8대가 동원돼 3교대로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또 사고 해역 수중탐색에는 해군 기뢰탐색함 2척과 국립해양조사선 바다로 5호가 투입돼 선수부가 침몰된 것으로 추정되는 곳을 기준으로 탐색 구역을 가로 7.4㎞, 세로 11.1㎞로 확대, 정밀 수색에 나서고 있다.

현재까지 사고해역 인근에서 20점의 부유물이 발견됐지만 이 중 8점은 사고가 발생한 대성호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2점의 부유물은 선주 등을 통해 확인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