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공신·보은 인사 의혹에 원희룡 “전혀 아니다”
선거공신·보은 인사 의혹에 원희룡 “전혀 아니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1.1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미 의원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이사장, 교통·복지와 무관한 사람”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설도 … 원 지사 “전혀 사실과 다르다” 항변
제주도의회 김경미 의원(사진 오른쪽)이 최근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이사장 선출 과정과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설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원희룡 지사가 사실 무근이라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제주도의회 김경미 의원(사진 오른쪽)이 최근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이사장 선출 과정과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설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원희룡 지사가 사실 무근이라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민선 7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선거공신 및 보은 인사 의혹이 제주도의회 도정질문 과정에서 불거져 나왔다.

도정질문 첫날인 18일 오후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최근 관련 의혹이 제기된 교통약자이동지원신터 이사장 선출 과정과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내절설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우선 김 의원은 최근 이사회와 대의원총회를 거쳐 임명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이사장에 대해 “지난해 지방선거 과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처벌을 받았고 교통이나 복지와도 관련이 없는 사람”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원 지사는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경우 과거에는 도지사가 추천했던 것으로 알고 있지만 지금은 자체 정관에 따라 선임하고 있다”면서 “지사에게 임명은 물론 승인 권한도 없고, 보고나 추천도 받지 않도록 돼있다”고 항변했다.

또 그는 김 의원이 질문을 해서 알게 됐지만 해당 인사가 자신의 선거캠프 인사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이사장 선출 과정을 보면 합리적 의심이 든다”면서 이사장 추천 권한을 갖고 있는 이사회에 당연직으로 도청 과장 2명이 포함돼 있고, 대의원총회에도 당연직으로 국장 2명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출 과정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거냐”고 따졌다.

이에 원 지사가 “이사회 10명 중 2명이 공무원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지만 김 의원은 “이사장 후보를 추천하는 이사회에도, 직접 선출하는 대의원총회에도 공무원이 들어가 있다”면서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추천하는 이사회와 투표를 하는 대의원에 모두 공무원이 들어가 있다는 것”이라고 거듭 문제를 제기했다.

원 지사는 이에 대해 “저는 자세한 내용을 잘 모른다. 신경을 쓸 여력이 없다”고 답변한 뒤 김 의원이 “도지사와 사전협의하도록 정관에 돼있다”고 지적하자 자신은 협의한 적이 없다면서 “도지사 개인이 아니라 도청의 의사결정체계, 즉 국장이나 과장이 협의하지 않았겠느냐. 저는 관여한 바 없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이 다시 “감사위원회로부터 지적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사전에 지사와 협의하도록 정관에 명시돼 있는 부분을 개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원 지사는 “정관 규정을 알지도 못했다”면서 “전반적인 규정을 종합적으로 검토해보고 답변하겠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어 원 지사는 김 의원이 최근 불거져나온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설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내정설에서 거론되는 사람이 복수지만 둘 다 선거캠프 출신 사람이 아니다.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항변했지만 김 의원은 “크게 봐서 어떤 게 선거캠프인지는 모든 도민들이 아실 것”이라고 거듭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