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4000여명 재난·생활안전사고 대응 제주 아라119센터 개서
3만4000여명 재난·생활안전사고 대응 제주 아라119센터 개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14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 아라1·2동, 월평동, 영평동, 용강동의 각종 재난 및 생활안전사고에 대응할 아라119센터가 문을 열었다.

제주소방서는 14일 제주시 아라동(사송길 116, 영평동)에서 아라119센터 개서식을 개최했다.

제주소방서 아라119센터 개서식이 14일 열렸다. [제주소방서]
제주소방서 아라119센터 개서식이 14일 열렸다. [제주소방서]

아라119센터가 맡을 지역은 10년 전 인구 1만명 수준이었다.

이후 첨단과학기술단지를 비롯해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상업시설이 들어서면서 지난 9월 말 기준 3만4000여명의 넘는 주민이 생활하고 있다.

하지만 이 지역에 119센터가 없어 화재, 구조, 구급 상황 발생 시 이도119센터와 화북119센터가 분담해 맡아왔다.

제주소방서는 이에 따라 지난해 민선 7기 출범 시 소방력 기본계획으로 아라119센터 신설을 반영하고 오라동 소재 제주도 공유재산과의 교환으로 현 부지(2113㎡)를 확보했다.

같은해 8월에는 제주도 행정기구 설치 조례 및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개정을 통해 운영인력으로 정원 25명을 확보했다.

14일 개서한 제주소방서 아라119센터. [제주소방서]
14일 개서한 제주소방서 아라119센터. [제주소방서]

이날 개서한 아라119센터는 연면적 990㎡의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졌고 정원 25명의 소방인력과 펌프차 1대, 물탱크차 1대, 구급차 1대 등 소방차 3대가 배치됐다.

황승철 제주소방서장은 “청사 부지 선정과 행정절차 이행과정 등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주민들 도움과 지원으로 아라119센터가 신설 됐다”며 “앞으로도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