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대 학교법인 이명희 교수 이사 내정 반발 확산
제주국제대 학교법인 이명희 교수 이사 내정 반발 확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0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협·노조·총학생회·총동창회 등 8일 반대 기자회견
“편향된 역사 인식 도민 모독자…밀실행정 표본” 주장
“부속 유치원 법인 변경한 기존 이사도 전원 해임해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국제대학교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이 공주대 이명희 교수를 이사로 내정한데 대한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와 민주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 직원노동조합, 제주국제대 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총동창회,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 등은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희 교수의 이사 선임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동원교육학원 이사부존재 상황에서 지난 1일 이사회에서 새로 3명을 이사로 선임한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피력했다.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와 민주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 직원노동조합, 제주국제대 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총동창회,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 관계자 등이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공주대 이명희 교수의 동원교육학원 이사 내정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와 민주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 직원노동조합, 제주국제대 총학생회, 제주국제대 총동창회,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 관계자 등이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공주대 이명희 교수의 동원교육학원 이사 내정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사부존재 상황은 지난 9월 8명의 이사 중 5명이 사퇴하면서 발생한 것이다.

이들은 특히 이 교수에 대해 “제주인의 아픔인 4·3을 폭동이라고 공공연하게 주장해온 사람이자 국민들로부터 역사 인식의 편향성을 비판받고 있는 교학사 고등학교 한국사교과서의 저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 현장에 편향된 역사 인식으로 제주도민을 모독해 온 사람을 이사로 선임할 수 있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번 이사 선임에 대해 “구성원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밀실행정의 표본”이라며 “도민 정서로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사회의 ‘갑질’”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이번 이사회가 제주국제대 교비로 만든 부속 유치원을 대학과 무관한 법인 유치원으로 변경했다”며 기존 이사 전원 해임도 요구했다.

대학의 교육용 기본 재산으로 등록된 유치원을 2017년 법인 재산으로 바꿔 등록하고, 올해 들어서는 유치원 2개 건물 중 1개 동을 교육용 재산에서 수익용 재산으로 용도변경한 뒤 이름도 ‘동원유치원’으로 변경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 같은 행위가 사립학교법 위반이라며 “불법 행위가 이사 해임 사유에 해당된다. 철저한 조사와 일벌백계의 강력한 처벌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우리는 비리 재단의 부당한 횡포 때문에 신음해 왔다”며 “관할청인 제주특별자치도는 불법 사항을 시정해 주고, 위법 행위를 한 이사 전원을 해임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4·3을 폭동이라고 칭하는 인사 등을 이사로 내정해 제주도민 ㅈ너체를 모독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대학 구성원이 되는 오명을 벗게 해달라”며 “제주도가 관할청으로서 상식에 맞는 조치를 취해달라”고 역설했다.

한편 지난 7일에는 4·3희생자유족회가, 이보다 앞선 지난 5일에는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가 이명희 교수의 동원교육학원 이사 선임 반대를 피력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